겉모습만 보고 있나?

요즘 테니스로 급부상한 정현선수가 화제이다. 한국인 최초, 그랜드슬램 대회에서 자신의 롤모델인 전 세계랭킹1위 조코비치 선수를 꺾고 4강에 올랐기 때문이다.


처음 정현선수를 알게 된 건 작년 11월쯤으로, 뉴스에서 정현의 차세대 테니스 유망주들이 대결을 펼치는 21세 이하를 대상으로 한 ATP 투어 우승소식을 접한 뒤였다. 한국 선수가 ATP 투어 대회 정상에 오른 것은 14년 10개월 만이라고 한다. 내 눈에 비친 14년 만에 쾌거를 이뤘다는 정현선수의 첫인상은 테니스선수에게 자칫 위험할 수 있는 멋들어진 안경을 쓰고 경기하는 모습이었는데, 나도 모르게 내심 ‘겉멋이 들었네, 오래가진 못할 것 같다.’라는 생각을 했었다.


하지만 그것은 오히려 나의 멋들어진 색안경을 끼고 본 모습이었다. 최근 정현선수가 주목을 받으며 다시 미디어에서 알게 된 사실은 6살 때, 약시 때문에 테니스를 시작하게 되었고 테니스가 그리 주목받지 못하는 우리나라에서 여러 어려운 환경 속에서 선수생활을 이어왔다는 것이었다. 겉모습만보고 판단한 것이 또 한 번 부끄러워지는 순간이었고 성경에도 나와 있는 말씀이지만(마23:28), 역시 실천하기란 여간 쉽지 않은 것이구나 싶었다.


사람은 저마다의 생각이 있고, 사연이 있고, 아픔이 있다. 그것을 깊게 이해하는 것은 가까운 가족조차도 어려운 것이다. 그렇기에 서로 이해하고 배려하고 덮어주고 용서해주는 모습이 필요하지 않

을까?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이 모두 떠날 것을 알고도 그들의 발을 씻겨주셨다(요13:4-5). 베드로가 3번부인 했지만 다시 사랑한다고 3번이나 대답하게 해주셨던 것처럼(요21:15-17), 우리 모두는 아버지의 은혜 없인 과거로부터 지금까지 숨을 쉴 수도 없었고 지금 이 순간 땅을 딛고 서있을 수 없을뿐더러 앞으로도 험한 세월 살아갈 수 없다. 그 은혜에 진정 감사하며 우리도 겉으로 보이는 모습이 아닌 저마다의 속에 감춰져있는 멋지고 아름다운 모습을 발견하고 서로 사랑할 때 그 은혜에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아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 예배선교부 총무 김도현 그루터기

(그루터기紙 1791호)


조회 8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나를 건져 주시는 하나님

헵시바 때부터 저는 장안산 기도회나, 지리산 기도회의 참석은 흔치 않은 큰 복의 자리라고 생각해서, 기관에서 갈 때마다 참여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번에 그루터기에서 장안산 기도회를 간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아! 나에게 또 기회가 왔구나 싶어 참석을 다짐하였습니다. 헵시바 때보다 몸이 많이 안 좋아졌지만, 작년보다는 많이 회복되었고, 기관에서 여럿이 함께

하나님을 찾는 길

우리들은 기도를 통해 하나님을 찾는다. 기도하며 하나님을 부르고 시간과 장소를 따지지 않고 기도하면 우리는 이 순간에도 하나님을 찾을 수 있다. 하나님을 찾는 길은 멀고도 험하다. 일과를 마치고 저녁 9시까지 모여 약 4시간 동안 버스를 타고 장안산에 오른다. 어두운 한밤중에 주변은 하나도 보이지 않고 랜턴으로 비춘 내 앞길만 보고 걸어간다. 차오르는 숨을

하나님께서 바라시는 투자는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94년도에 종합금융회사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하여 보험사, 증권회사 등을 거쳐 현재는 자산운용사 대표이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재학 시절부터 금융 쪽에 관심이 많았고, 첫 직장에서 유가증권 기반의 업무를 많이 했기 때문에 현재 하는 일을 계속하게 되었습니다. 투자라는 게 ‘질투심 많은 애인’과 같아서 남에게 다른 신경을 쓰는 걸 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