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

2018년 하반기를 시작으로 ‘선교’라는 단어를 가장 많이 쓰게 되면서, 평소에는 아무렇지 않게 사용하던 단어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았다.


‘선교(mission) : 기독교 신앙을 전하여 널리 펴는 일.’


선교 부회장직을 맡게 되면서 1년간 기독교 신앙을 전하기 위해 ‘선교’라는 직분을 받은 게 아닐까 생각했다. 그러기 위해선, 그루터기에 발걸음이 뜸했던 사람들에게 ‘우리 즐겁게 예배드리고 있어요. 언제든 와보세요’ 라고 알리고 싶었다. 그래서 준비한 첫 프로젝트가 ‘송편 시스터즈’의 ‘송편송’이었다. 추석을 맞아 그루터기들을 명절모임이 아닌 예배로 오게 하고 싶었다. 준비하는 과정에서 한 친구는 ‘아모르 파티’를 ‘그루파티’로 개사 했는데 개사한 내용이 너무 좋아 가사를 담은 영상까지 제작하게 되었다.


행사 당일, 친교실은 한껏 분위기를 냈고 그루터기들은 공연을 보고 여운이 남았는지 친교실에 더 오래 머물러 있었다. 혼자 느끼기에 아쉬웠던 부분도 많았지만 이번 행사를 야구에 비유하자면 안타라고 생각했다. 그루터기가 꾸준히 활동하고 있음을 보여준 행사 중 하나였기 때문이다.


선교팀의 1년 계획은 ‘그루터기 예배 활성화’로 채널(SNS)을 통해 예배에 참석하지 못한 그루터기들에게도 예배 참여를 독려하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 우리가 해야 할 것은 ‘기도’와 ‘좋아요 누르기’이다. 내가 인도할 누군가를 위해 기도하고, 페이스북에 올라가는 컨텐츠에 ‘좋아요’를 누른다면 많은 그루터기가 계속 예배가 진행되고 있음을 알게 될 것이다. 이렇게 예배에 나올 수 있도록 유도할 때 그루터기가 점점 활기차고 풍성해질 것이라 확신한다.


기독교의 신앙을 전하기 위해선 예배가 살아나야 함을 우리 모두는 알고 있다. 각자에게 허락하신 달란트와 환경이 다르기에 그 뜻을 이루는 방법도, 모양도 다르겠지만 한 가지 같은 목적을 바라보며 달려나가는, 하나님의 기쁨이 되는 모든 그루터기가 되기를 소망한다.


ㅡ 선교부회장 이성숙

(그루터기紙 1824호)



조회 17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나를 건져 주시는 하나님

헵시바 때부터 저는 장안산 기도회나, 지리산 기도회의 참석은 흔치 않은 큰 복의 자리라고 생각해서, 기관에서 갈 때마다 참여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번에 그루터기에서 장안산 기도회를 간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아! 나에게 또 기회가 왔구나 싶어 참석을 다짐하였습니다. 헵시바 때보다 몸이 많이 안 좋아졌지만, 작년보다는 많이 회복되었고, 기관에서 여럿이 함께

하나님을 찾는 길

우리들은 기도를 통해 하나님을 찾는다. 기도하며 하나님을 부르고 시간과 장소를 따지지 않고 기도하면 우리는 이 순간에도 하나님을 찾을 수 있다. 하나님을 찾는 길은 멀고도 험하다. 일과를 마치고 저녁 9시까지 모여 약 4시간 동안 버스를 타고 장안산에 오른다. 어두운 한밤중에 주변은 하나도 보이지 않고 랜턴으로 비춘 내 앞길만 보고 걸어간다. 차오르는 숨을

하나님께서 바라시는 투자는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94년도에 종합금융회사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하여 보험사, 증권회사 등을 거쳐 현재는 자산운용사 대표이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재학 시절부터 금융 쪽에 관심이 많았고, 첫 직장에서 유가증권 기반의 업무를 많이 했기 때문에 현재 하는 일을 계속하게 되었습니다. 투자라는 게 ‘질투심 많은 애인’과 같아서 남에게 다른 신경을 쓰는 걸 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