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심

2019년 1월 7일 업데이트됨

‘나의 중심은 어디인가.’ 생각할 때, 당연히 아버지 앞, 아버지 곁이었다. 나를 돌아보게 하는 말씀을 듣고 또 머리가 멍멍할 정도로 울면서 기도하고 찬양했던 것은 잠시라도 말씀을 떠났던 내 삶들을 회개하기 위함이었다. 그러한 회개는 내 중심이 하나님이시고, 기준 또한 그분이었기에 가능했다고 늘 믿었다.


그런데 내 삶의 '중심'에 진짜 하나님이 계셨다면, 힘들고 지칠 때 제일 먼저 포기할 수 있었을까? 생각만으론 '내 중심은 하나님이야' 라고 하고 있지만 아니었던 것 같다.


믿고 싶을 때 믿고 감사하다가 지칠 때 가장 먼저 포기하는 모습이 이제는 거의 습관처럼 여겨질 만큼 익숙하다. 그렇다고 그 중심에 세상의 욕심이나 즐거움이 있는 것도 아니다. 그저 아무것도 없이 텅 비어있는 것 같다.


중심을 향해 열심히 달려가다가도 '언제라도 돌아가면 됐지' 하는 생각이 들 때면, 지옥행 버스를 타고 빠르게 퇴보하는 느낌이다. 그리고 더욱이 텅 비어있는 마음만 남는다. 이런 반복에 무너질까 두렵고 상황에 지칠까 겁도 난다.


그럼에도 나는 믿음을 간구하고 싶다. 믿음을 달라고 간구하는 것도 믿음이라 하셨다. 믿음을 지키는 방법이라고. 이렇게 중심에 대해 생각하는 것도 진정한 중심을 심어주시기 위한 단련이라 생각한다.


"나의 길 오직 그가 아시나니

나를 단련하신 후에 내가 정금 같이 나아오리라"


때에 맞는 말씀과 찬양은 언제나 나를 기다린다. 진정한 아버지 중심인 삶을 살기엔 나는 너무 연약하고 어리석다. 하지만, 그럼에도 나를 기다리고 사랑하시는 한 분만을 위하여 주신 이름의 뜻과 같이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는 오직 아버지중심의 삶을 살아가는 내가 되고 싶다.

무너지지 않는 온전한 중심의 소유자 그루터기가 됩시다!


ㅡ 찬양선교팀 팀장 양미

(그루터기紙 1829호)




조회 1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나를 건져 주시는 하나님

헵시바 때부터 저는 장안산 기도회나, 지리산 기도회의 참석은 흔치 않은 큰 복의 자리라고 생각해서, 기관에서 갈 때마다 참여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번에 그루터기에서 장안산 기도회를 간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아! 나에게 또 기회가 왔구나 싶어 참석을 다짐하였습니다. 헵시바 때보다 몸이 많이 안 좋아졌지만, 작년보다는 많이 회복되었고, 기관에서 여럿이 함께

하나님을 찾는 길

우리들은 기도를 통해 하나님을 찾는다. 기도하며 하나님을 부르고 시간과 장소를 따지지 않고 기도하면 우리는 이 순간에도 하나님을 찾을 수 있다. 하나님을 찾는 길은 멀고도 험하다. 일과를 마치고 저녁 9시까지 모여 약 4시간 동안 버스를 타고 장안산에 오른다. 어두운 한밤중에 주변은 하나도 보이지 않고 랜턴으로 비춘 내 앞길만 보고 걸어간다. 차오르는 숨을

하나님께서 바라시는 투자는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94년도에 종합금융회사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하여 보험사, 증권회사 등을 거쳐 현재는 자산운용사 대표이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재학 시절부터 금융 쪽에 관심이 많았고, 첫 직장에서 유가증권 기반의 업무를 많이 했기 때문에 현재 하는 일을 계속하게 되었습니다. 투자라는 게 ‘질투심 많은 애인’과 같아서 남에게 다른 신경을 쓰는 걸 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