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심

2019년 1월 7일 업데이트됨

‘나의 중심은 어디인가.’ 생각할 때, 당연히 아버지 앞, 아버지 곁이었다. 나를 돌아보게 하는 말씀을 듣고 또 머리가 멍멍할 정도로 울면서 기도하고 찬양했던 것은 잠시라도 말씀을 떠났던 내 삶들을 회개하기 위함이었다. 그러한 회개는 내 중심이 하나님이시고, 기준 또한 그분이었기에 가능했다고 늘 믿었다.


그런데 내 삶의 '중심'에 진짜 하나님이 계셨다면, 힘들고 지칠 때 제일 먼저 포기할 수 있었을까? 생각만으론 '내 중심은 하나님이야' 라고 하고 있지만 아니었던 것 같다.


믿고 싶을 때 믿고 감사하다가 지칠 때 가장 먼저 포기하는 모습이 이제는 거의 습관처럼 여겨질 만큼 익숙하다. 그렇다고 그 중심에 세상의 욕심이나 즐거움이 있는 것도 아니다. 그저 아무것도 없이 텅 비어있는 것 같다.


중심을 향해 열심히 달려가다가도 '언제라도 돌아가면 됐지' 하는 생각이 들 때면, 지옥행 버스를 타고 빠르게 퇴보하는 느낌이다. 그리고 더욱이 텅 비어있는 마음만 남는다. 이런 반복에 무너질까 두렵고 상황에 지칠까 겁도 난다.


그럼에도 나는 믿음을 간구하고 싶다. 믿음을 달라고 간구하는 것도 믿음이라 하셨다. 믿음을 지키는 방법이라고. 이렇게 중심에 대해 생각하는 것도 진정한 중심을 심어주시기 위한 단련이라 생각한다.


"나의 길 오직 그가 아시나니

나를 단련하신 후에 내가 정금 같이 나아오리라"


때에 맞는 말씀과 찬양은 언제나 나를 기다린다. 진정한 아버지 중심인 삶을 살기엔 나는 너무 연약하고 어리석다. 하지만, 그럼에도 나를 기다리고 사랑하시는 한 분만을 위하여 주신 이름의 뜻과 같이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는 오직 아버지중심의 삶을 살아가는 내가 되고 싶다.

무너지지 않는 온전한 중심의 소유자 그루터기가 됩시다!


ㅡ 찬양선교팀 팀장 양미

(그루터기紙 1829호)




조회 1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지나가는 상반기, 하나만 확인하고 갑시다!

나에겐 연년생의 언니가 있다. 초등학교 때부터 미술 대회 상을 휩쓸던 그는 자연스레 예술고를 입학하고 실력을 인정받아 특별 지도를 받았다. 그리고 당연히 특별 전형으로 미술대학에 길이 열릴 줄 알았지만, 아니었다. (파란만장한 하나님의 이끄심이 있었지만 다 생략하고) 이후 본 교회 신학교와 개신대학교 졸업장을 받았고, 동생인 나는 전혀 예상치 못했던 언니의

대한민국의 삼위일체

나는 삼위일체라는 단어가 군사학에서도 사용된다는 사실을 입대하고 알았다. 군사학의 명저인 클라우제비츠의 전쟁론에는 우리에게 익숙한 ‘삼위일체론’이 등장한다. 전쟁의 3대 요소인 ‘정치, 국민, 군대’가 올바르게 작용할 때 전쟁에서 승리한다고 저자는 주장한다. 이러한 저자의 주장은 강한 국방력과 첨단 무기만 있으면 전쟁에서 승리한다는 일반적 관점과 사뭇 다르

기도하겠습니다. 그루터기, 보고 싶습니다.

안녕하세요. 93 또래 찬양팀 부팀장 양인국 그루터기입니다. 저는 군인으로 복무 중입니다. 평소 군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주위 분들의 응원과 격려를 받곤 합니다. 참 감사한 일입니다. 아무래도 군인들은 고생한다는 이미지가 있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전 제가 선택한 길이었기에 크게 후회해본 적은 없습니다. 긴 훈련 기간을 마치고 임관하던 날에 군기가 잔뜩 들어

홈페이지에 대한 문의사항이

있으신 경우 메일을 보내주세요 :)

  • Grootugi Facebook
  • Grootugi Instagram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청년2부 그루터기 선교회   Tel. 02-2687-8620

Copyright ⓒ2018 grootugi.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