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심

54대 부회장이라는 부르심에 저의 첫 마디는 "아멘"이 아닌, "기도해볼게" 였습니다.


53대 때 받은 은혜를 생각하면 즉각적인 순종이 정답이었지만, 생각지도 못한 부회장이라는 직분은 뻔히 보이는 정답을 애써 외면하게 만들었습니다.


직분에 대한 부담감은 ’과연 내가 이렇게 큰 직분을 감당할 수 있는 그릇인가?’, ‘내가 부회장으로서 그루터기에 도움이 될 수 있을까?’ 라는 고민들로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생각의 결과로 ‘아버지, 이게 과연 그루터기를 위한 일일까요? 제 능력에 비해 너무 크고 무거워요.’ 라는 기도 밖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하나님 아버지의 부르심에 불순종할 수 있는 용기는 없었기에 그간 받은 말씀들을 떠올리기 시작했습니다. 그 중, 오인정전도사님께서 주신 ‘능력이 없다는 말로 주시는 직분을 거절하는건 겸손이 아닌 교만이다.’라는 말씀이 가장 먼저 생각났습니다.


그리고 그 말씀으로 제가 느끼던 직분의 부담감을 다시 되돌아 봤을 때, 아버지께서 이미 허락하신 능력을 바라보지 않고, 제 능력으로 감당해야한다는 교만한 생각을 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 깨달음은 하나님 아버지의 부르심에 대한 “아멘“의 계기가 되었습니다.

저는 여전히 부족한 사람이지만 아버지께서 능력주실 때에 모든 것이 가능해진다는 그 말씀만을 붙잡고, 54대의 1년을 온전히 아버지께 맡기며 그루터기와 54대를 위해 기도하고 또 기도하겠습니다.

- 54대 부회장 황명신 그루터기

(그루터기紙 1942호)

조회 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인내의 비결

(약 5:11) 보라 인내하는 자를 우리가 복되다 하나니 너희가 욥의 인내를 들었고 주께서 주신 결말을 보았거니와 주는 가장 자비하시고 긍휼히 여기는 자시니라 ‘참을 인 세 번이면 화를 면한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참는 것이 얼마나 어렵고 또 중요한지를 생각해보게 합니다. 성경에서 인내하면 떠오르는 인물은 단연 욥입니다. 그는 자신의 재산과 자녀를 잃고 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