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안녕?

2018년, 10권이 출간되고 맞이하는 첫 해이자, 구속사 발간 10년을 꽉 채운 다음 해이다. 어떤 직업이든 10년을 하면 전문가라고 하는데 우리는 구속사의 전문가가 되었는지 돌아보게 된다.


새해가 시작한 지 어느덧 3주가 지났다. 그런데 새해 계획은 세웠는가? 헵시바 때, 그리고 20대의 희망찬 새해 계획과는 달리, 30대들은 새해 계획은 어떠한가? 마음에 다짐한 것은 있는가? 혹시 새해 계획을 기록으로 남겨두신 분이 이 글을 읽으신다면 대단히 존경한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 필자는 사실 20대에도 새해 계획을 드문드문 세웠던 것 같다. 헵시바 시절, 선배들의 조언으로 신년 말씀을 다달이 들으면서 한해의 각오를 다 잡던 뜨거웠던 때가 있었는데, 직업이 결정되고 삶이 안정되면서 세상에서의 부업이 익숙해져 우리의 본업을 잊고 한주 한주 살아가고 있었다. 칼럼을 쓰며 다시 계획을 세워보려 한다. 그루터기 여러분들도 더 늦기 전에 새해 계획을 세워보는 것은 어떤가? (참고- 출 15:2, 시22:3)


그루터기에서는 지난 해 10권 출간을 준비하며 구속사 150독 읽기 캠페인을 달성했고, BTB 운동으로 매일매일 출근 길 말씀읽기가 어느덧 몸에 익었다. 항상 말씀으로 충만한 것도 중요하겠지만, 올 한 해 새로운 계획이 있다면 그루터기 선후배, 또래들과 소통하는 것이다. 서로를 더 많이 알아가고 서로를 위로하는 그루터기를 꿈꾼다. 하지만 계획만 가지고 되는 법은 없다.


작년 12월, 승리의 날까지 3주 작정 새벽기도/금식기도를 가족끼리 진행하였다. 교회나 기관에서 하는 것이 아닌 처음으로 한 자발적인 작정기도였다. 필자는 금식이 너무 어려워 새벽기도만 하였음에도, 첫 주부터 가족들의 기도제목들이 하나씩 풀리기 시작했다. 새벽/금식 기도의 놀라움을 체험하였고, 구하지 않은 새로운 방법이자 더 좋은 방법으로 화답해주시는 응답에 놀라움을 금치 못 하였다. 새해에도 다시 작정기도를 시작해야겠다고 마음을 다잡고 있다. 새벽기도와 금식기도는 쉽지 않다. 그래서 더 간절한 기도이고, 하나님은 그 기도들 들어주신다고 하셨으니 (고후 7:12), 계획에 기도를 더하여 2018년은 계획했던 것을 모두 이루길 소망한다.


그루터기여 아침을 깨우자!



─ 독수리 성가대장 성시백 그루터기

(그루터기紙 1790호)


조회 1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영적인 사람이 되라

요즘같이 물질과 과학이 우상이 되어버린 시대에 ‘영적인 사람’을 논한다는 것 자체가 뒤떨어진 느낌을 줄 수 있다. 그러나 물질적 풍요의 시대일수록 정신의 빈곤과 영혼의 갈급함을 느끼는 법이다. 청년의 때, 자신의 미래를 위해 열심히 실력을 가다듬고 세상을 얻기 위해 살아가는 사람일수록 자신의 영성을 개발하고 가다듬어야 한다. 과학이 발달했다는 것은 모든 사

순종은 문제해결의 열쇠

하루 24시간, 사람들 모두 각자 생각하는 ‘완벽한 하루’는 제각각일 것입니다. 저에게 있어 완벽한 하루란 아무 문제없이 물 흐르듯 흘러가는 날입니다.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는 것은 불편한 일이 생기지 않는다는 것인데, 그것은 몸으로도 정신적으로도 어떤 제가 생각한 기준에서 틀어지는 일이 생기지 말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 제가 주로 사용하는 방법은

나의 앞길

저는 많고 많은 모태신앙인 중 한 명입니다. 대부분의 모태신앙인이 그렇듯, 주말마다 교회에 가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며, 습관처럼 교회에 다니던 사람 중 한 명이었습니다. 나이가 들어 성인이 되고, 군대에 가려고 원로 목사님께 인사를 드렸습니다. 저는 당연히 남들과 똑같이 병사로 입대를 하려고 인사를 드렸는데, 원로 목사님께서는 대뜸 저에게 육군3사관학교에

홈페이지에 대한 문의사항이

있으신 경우 메일을 보내주세요 :)

  • Grootugi Facebook
  • Grootugi Instagram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청년2부 그루터기 선교회   Tel. 02-2687-8620

Copyright ⓒ2018 grootugi.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