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선고

어느 날 의사가 말한다.

“당신은 곧 죽게 됩니다. 마음의 준비를 하세요.”

갑작스러운 사형선고에 가슴이 철렁 내려앉는다. ‘아니, 내가 곧 죽다니...’ 우리 모두에게는 그러한 사형선고가 내려져 있다. 죽음까지의 기간은 길어야 칠팔십년 정도(시 90:10). 그 기간이 지나면, 아니면 더 이른 나이에, 모두 선고 받은 그대로 죽음에 이르게 된다. 100억, 1,000억, 세상에서 엄청난 부를 축적한 사람도 때가 되면 다 놓고 죽음의 길로 떠나야 한다(욥 1:21). 이렇게 사망의 길에 놓여진 인간의 삶은 실로 허무하고 가련하기까지 하다.


죽을 수밖에 없는 나에게, 어느 날 의사가 다시 말한다.

“당신의 삶이 연장되었습니다. 그 기간은 영원한 생명입니다(요 3:16).”

곧 죽는다는 말로 절망에 빠져 어두컴컴한 마음에 갑자기 소망의 빛줄기가 비치고 한없는 감사의 눈물이 맺힌다. 이 보잘 것 없고 죄 많은 나를 왜 살려주셨는가. 하나님은 나에게 손을 내밀어 주셨는데 나는 그런 하나님을 등지고 배역하는 삶은 살아왔지 않는가. 나에게 왜 영원한 생명과 구원이라는 이 놀라운 축복을 허락해주셨는가.


자격이 없는 나를 살리시기 위해 예수님은 측량할 수 없는 긍휼과 사랑으로 다가와 안아주신다. 그리고 나를 위해, 나 대신 ‘값’을 치루기 위해 살이 찢기고 피가 눈물이 되어 흐르는 그 고통스러운 고난을 순종으로 당하시고 십자가에 달리셨다(마 26:28). 만물의 주관자 되신 예수님께서 언약의 당사자가 되셔서 십자가에 달리심으로 아버지의 뜻을 다 이루시고 택한 백성에게 그 의를 전가해 주셨다. 그리고 무덤에서 사망권세를 깨뜨리고 3일 만에 부활하셨다.


부활의 참 기쁨을 깨닫기 위해서는 예수님의 고난의 발자취를 함께 걷는 것이 필요하다. 십자가의 고난, 십자가의 피, 십자가의 권세와 능력을 알아야만 부활의 참 기쁨을 느낄 수 있다. 우리의 삶이 어두워 길을 잃고 작은 별조차 보이지 않을 때, 우리의 삶이 십자가의 순종과 고난에 동참하는 삶이 된다면, 그 빛은 예수님의 부활의 빛으로 아주 환하게 우리의 길을 비출 것이다. 부활의 새 생명을 주신 이에게 감사하며(롬 6:4), 죽어야 했던 내가 다시 살아남도 계속 살아감도 오직 하나님의 은혜임을 고백한다.


─ 교육부회장 이장식

(그루터기紙 1799호)


조회 2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나를 건져 주시는 하나님

헵시바 때부터 저는 장안산 기도회나, 지리산 기도회의 참석은 흔치 않은 큰 복의 자리라고 생각해서, 기관에서 갈 때마다 참여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번에 그루터기에서 장안산 기도회를 간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아! 나에게 또 기회가 왔구나 싶어 참석을 다짐하였습니다. 헵시바 때보다 몸이 많이 안 좋아졌지만, 작년보다는 많이 회복되었고, 기관에서 여럿이 함께

하나님을 찾는 길

우리들은 기도를 통해 하나님을 찾는다. 기도하며 하나님을 부르고 시간과 장소를 따지지 않고 기도하면 우리는 이 순간에도 하나님을 찾을 수 있다. 하나님을 찾는 길은 멀고도 험하다. 일과를 마치고 저녁 9시까지 모여 약 4시간 동안 버스를 타고 장안산에 오른다. 어두운 한밤중에 주변은 하나도 보이지 않고 랜턴으로 비춘 내 앞길만 보고 걸어간다. 차오르는 숨을

하나님께서 바라시는 투자는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94년도에 종합금융회사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하여 보험사, 증권회사 등을 거쳐 현재는 자산운용사 대표이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재학 시절부터 금융 쪽에 관심이 많았고, 첫 직장에서 유가증권 기반의 업무를 많이 했기 때문에 현재 하는 일을 계속하게 되었습니다. 투자라는 게 ‘질투심 많은 애인’과 같아서 남에게 다른 신경을 쓰는 걸 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