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또래 진명재 그루터기 & 최명재 그루터기 (2)


지난호에 이어서 계속



Q. 헵시바에서 93 또래가 모두 졸업하고 두 명재만 남았었는데 외로웠던 적이 있나요?


▶최명재 ) 아무래도 또래끼리 뭐 하라고 할 때가 제일 외로웠던 거 같아요. 또래끼리 모이라고 해도 2명밖에 없고 이미 친구들은 졸업해서 올라갔으니 이삭 또래 관리 같은 또래 업무를 할 수 없거든요. 그래서 그냥 둘이서 잡담하고 그랬던 거 같아요. 만약 혼자 남아있었으면 진짜로 외로웠을 것 같은데 그래도 명재가 같이 있으니까 둘이서라도 또래 활동을 할 수 있어서 덜 외로웠었어요.


▶진명재 ) 조모임이 끝나고 또래 모임을 하는데 투명재끼리 뒤쪽에서 두런두런 얘기했을 때가 생각나네요...ㅎㅎ 겪어 보진 않았지만 제대한 복학생이 이런 기분이겠구나 싶었어요.



Q. 혼자였다면 하기 힘들었을텐데, 둘이었기에 가능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두 분 모두 마지막까지 문선팀, 찬양팀에서 팀장으로 봉사하다 졸업하게 됐는데, 기분이 어떠셨나요?


▶최) 처음 올라왔을 때는 예배 끝나고 바로 집에 가도 된다는 게 적응이 되지 않았어요. 임원단을 했으니 매일 예배 끝나고 팀 일을 하고 임원단 회의하고 늦게 집에 갔었어요. 그리고 수련회 준비를 한다고 거의 2달 내내 정신없이 교회 일을 하고 주말에 집에 늦게 가고 그랬는데 그루터기에 올라오니 예배 끝나고 친교실에서 친목을 다져도 되고 집에 가도 되고 한다는 게 되게 어색하더라고요.ㅎㅎㅎ 그래도 선배님들이 살갑게 대해 주셔서 서서히 적응해 가고 있어요.


▶진) 저는 특히 마지막 수련회 때 아무것도 아닌 저를 들어쓰셔서 찬양팀과 헵시바가 모두 뜨겁게 찬양할 수 있게 하시는 것을 보고 정말 많은 은혜를 받았어요. 끝까지 마무리 짓고 오지 못해 팀원들에게 미안하고 아쉽습니다.ㅜㅜ



Q. 그루터기에서의 각오 또는 하고 싶은 일들에 대해서 한마디 부탁드려요!


▶최) 사실 수련회 끝나고 바로 올라왔기 때문에 일을 하기보다는 쉬고 싶다는 생각이 가장 크더라고요. 그리고 저는 아직 학생이라 개강도 해서 학교에 적응하고 있는 상황이라 이번 달 말부터 팀에도 들어가고 할 생각입니다. 아직 어떤 팀에서 일을 할지는 정하지 못해서 적응하는 기간 동안에 보고 결정할 예정이라 그루터기에서 하고 싶은 봉사라든지 일은 잘 모르겠어요. 그래도 적응이 끝나면 열심히 하겠습니다!


▶진) 나중에 후회하지 않도록 할 수 있을 때 최선을 다해서 하나님께 봉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Q. 마지막으로, 나에게 진명재란…?


▶최) 이름이 같은 친구?? ㅋㅋㅋㅋ 사실 생각해본 적이 없어서 뭐라 대답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그래도 이름이 같아서 이름을 부를 때 가끔 이상한 느낌이 들 때가 있긴 하거든요. 그래서 이름이 같아 묘한 느낌을 주는 친구인 것 같습니다.



Q. 마지막으로, 나에게 최명재란…?


▶진) 잊을 수 없는 친구인 것 같아요. 이름이 같은 것부터 헵시바에서도 마지막까지 함께 했으니까요.ㅎㅎ



(그루터기紙 1846호)

조회 1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벌써 결혼한 지 1년, 결혼 Before, After

Q1. 강수인 그루터기 안녕하세요? 지금 간호사로 일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는데, 코로나 사태를 어떻게 지냈나요? A. 안녕하세요! 92또래 강수인입니다. 현재는 신촌 세브란스 본관 마취회복실에서 간호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요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때문에 병원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뚫리지 않기 위해 부서마다 온 힘을 쏟고 있습니다. 저는 주로 수술방에서 업무를

그루터기지 1900호 특집 (가을)

가을 지금은 감사의 계절입니다. 잘 익은 열매를 추수해 아주 만족한 계절이고 어느 때보다도 감사가 마음에 차고 넘치는 계절이에요. 우리나라 가을이 되면은 온 산이 색동저고리 입듯이 다 갈아입습니다. 동네마다 과일나무가 있죠? 얼마나 탐스러워요. 붉게 물들고 그 과일나무가 탐스러운 열매들이 맺어 알알이 색색으로 익은 모습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우리들이 예배드

그루터기지 1900호 특집 (여름)

여름 더위에 절대 눌리지 마시기 바랍니다. 기온이 몇도 올라가니 사람 모양이 참혹합니다. 하늘 아래 있는 자 없는 자, 잘 사는 사람, 못 사는 사람, 지식이 있는 이, 강한 자, 약한 자 구별 없이 그 꼴이 꼭 뜰 아래 헤매는 강아지와 마찬가지 입니다… 잘 견디어 내시기 바랍니다. 사람은 견디는 것입니다. 참는 것이 사람입니다. 정복하고 잘 어울려 하나

홈페이지에 대한 문의사항이

있으신 경우 메일을 보내주세요 :)

  • Grootugi Facebook
  • Grootugi Instagram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청년2부 그루터기 선교회   Tel. 02-2687-8620

Copyright ⓒ2018 grootugi.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