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4또래 인터뷰 첫 주자, 95년생 김동현

Q1. 김동현 그루터기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A. 안녕하세요, 빠른 95년생이지만 94또래로 그루터기에 올라온 김동현입니다.



Q2. 95년생인데 94또래로 온 기분이 어떠세요? 제 친구는 한 3년 지나니까 갑자기 저한테 ‘언니’라고 하더라고요…(당황)

A. 저는 이 또한 장점이라고 생각해요. 95또래에 속하고 싶을 때는 95또래로, 94또래에 속하고 싶을 때는 94또래에 속할 예정이라서요! 하하하하!



Q3. 헵시바에서 그루터기에 오니까 어떠세요?

A. 첫 주에 그렇게 편하던 헵시바 사무실과 다르게 친교실에 10분 앉아있는데, 1시간 같이 느껴지더라고요. 다 아는 형이고 누나들인데도 첫 시작의 어색함은 어쩔 수 없나봅니다.

그럼에도 가장 다르게 다가온 건 말씀이에요. 사실 그루터기는 헵시바와 비슷할 거라고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그루터기라는 이름으로 목사님, 전도사님 말씀을 들으니 들었던 말씀도 새롭게 느껴졌어요. 배울 게 아직 많다는 사실을 절실히 느끼며 그루터기 자리를 지켜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물론 7년 만에 막내가 되니까 마음이 편해요. 지난주에 여주 기도회 갔다가 친구와 얘기했어요. 헵시바 때 오랫동안 선배 자리에서 임원을 하다 보니 부담감과 책임감이 있었는데 확실히 그루터기에 막내로 오니 경직됐던 마음이 좀 풀린다고요.



Q4. 입학 첫 주부터 1시 50분에 딱, 앉아있는 94또래의 모습이 정말 인상적이었어요!

A. 그 원동력이 된 게 헵시바 졸업예배인 것 같아요. 연습 첫 주에는 7-8명이 전부였어요. 그 때 ‘이래서 안 된다, 마무리를 잘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서 기도처에 가서 함께 뜨겁게 기도했어요. 그러면서 서로 끌어주고 북돋아주며 빈 자리를 채워갔고, 그 흐름을 잘 타서 그루터기에도 “너 올거지! 올거지!”하면서 함께 모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Q5. 마지막으로 그루터기에 한 마디 해주신다면?

A. 전 아직도 배울 것이 많습니다. 말씀도 끊임없이 배워야 하고 직장 생활을 하면서 신앙생활을 동시에 ‘잘’ 하는 것도 배워야 합니다. 선배들이 94또래를 이끌어주시고 위해서 기도해주시면 진심으로 감사하겠습니다!



(그루터기紙 1889호)


조회 17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89&91또래 헌신예배를 준비하며

Q.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A. 안녕하세요! 저는 89&91또래 헌신예배를 준비하고 있는 91또래를 대표해 인터뷰이를 맡은 윤지선이라고 합니다. :) Q. 오랜만에 또래 헌신예배를 준비하고 있는데 어떠신가요? 그루터기에서 준비하는 기분은 좀 다르실 것 같아요! A. 네ㅎㅎ 또래 헌신예배는 저희가 헵시바 졸업 예배 후에 5년 만에 준비하

2분기 95또래 막내 조장들과의 인터뷰

Q. 막내로서 처음 조장을 맡게 되었는데 계기가 있었나요? A. 혜수: 처음 그루터기에 올라왔을 때 적응하는 게 생각보다 쉽지 않았어요. 적응하기 위해서 어떤 활동을 해볼까 하다가, 말씀도 배우고 조원들과 친해질 수 있는 조장이 되는 게 좋을 것 같아서 하게 되었습니다. 도형: 헵시바에선 조장을 학사라고 부릅니다. 제사장 겸 학사인 에스라처럼 말씀을 가르치

녹색 정하

Q. 95또래 가운데에서는 처음으로 인터뷰 진행을 하게 됐는데,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A. 자기소개 이런 걸 잘 못 해서 간단하게 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95또래 김정하입니다ㅎㅎ Q. 95또래로 올라온 지 벌써 5개월이 지나갔네요.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오프라인 예배, 온라인 예배 등으로 기관 생활 정착하는데 힘들었을 것 같은데. 그런 와중에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