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또래 그루터기들과 함께한 춘계수련회 생생 후기!



동중서(92): 개인적으로 찬양기도회와 조별기도회가 좋았고, 편안한 분위기 덕에 부담 없이 은혜 받는 시간이 됐던 것 같습니다


이푸름(92): 여주 연수원은 정말 따뜻했고, 모든 프로그램들이 삼삼하니 부담스럽지 않고 좋았다. 마치 초등학교 시절 봄방학을 보낼 때의 느낌이었다.


조은정(92): 제 신앙생활도 돌아보고 함께 즐길 수 있었던 뜻깊은 수련회였던 것 같습니다. ^^ 특히 열정적이었던 찬양기도회가 기억에 남습니다.


오종환(92): 내 생애 처음으로 맞은 가장 은혜롭고 따사로웠던 그루터기 춘계 수련회였습니다. 사랑합니다.


김다인(92): 제가 이번 수련회 다녀와서 느낀 점은 사실 이틀 동안 알찬 일정으로 몸은 조금 힘들었지만 은혜로 말씀을 잘 받을 수 있었던 것입니다. 목사님 전도사님께서 매번 주신 강의마다 아브라함 일생 노정 구속 경륜을 통해서 은혜를 많이 받았습니다.


권민영(92): 그루터기 와서 처음 해보는 수련회, 처음 해보는 춘계수련회였는데 날씨가 너무 좋았고!! 말씀도, 먹을 것도 풍족한 따뜻한 수련회였습니다!


이한별(92): 세상 속에서 다치고 지친 몸과 마음이 주님의 은혜로 평안을 누리고 기도의 응답을 받아 회복 될 수 있는 귀한 시간 이였습니다. 감사합니다♡


나갑경(92): 짧은 시간이었지만 은혜로운 말씀과 뜨거운 찬양기도회로 상반기를 아버지 은혜가운데 보낼 귀한 힘을 얻었던 춘계수련회 시간이었습니다. 모든 것이 아버지의 은혜이며, 또한 모든 것을 준비한 손길 위에 아버지의 축복만 임하길 기도합니다. 너무나도 감사합니다.


김우승(92): 기간은 짧지만 은혜는 강렬했던 수련회였습니다.


김현우(92): 그루터기 첫 수련회였는데 1박 2일간 알차고 은혜로운 시간 보낼 수 있어 감사했습니다. (특히 ASMR이 재밌었...)



─그루터기紙 1796호

조회 4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어느덧 한 달밖에 남지 않은 막내 생활”

Q. 심지민 그루터기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A. (너무 쑥스럽지만) 안녕하세요, 저는 한 달 남은 그루터기 막내 94또래 심지민이라고 합니다. Q. 시간이 엄청 빠르네요. 어느덧 한 달밖에 안 남은 막내 심지민 그루터기! 현재, 회계라는 직분을 감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처음 임원단 제의를 받았을 때는 어땠었나요? A. 2020년

“찬양팀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Q. 매주일 예배 내 주께 찬양 시간에 얼굴을 뵙는 것 같은데, 아직 잘 모르는 그루터기들도 많은 것 같아요. 먼저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 A. 안녕하세요. 53대 찬양팀장 88또래 이성산입니다. 헵시바에서도 잘 안 보이던 제가 내 주께 찬양 시간에 리더를 하고 있으니, 많은 분께서 누군가 하셨을 것 같아요. 저는 대전 지교회 출신으로, 2010년에 평

“예수님처럼 낮은 모습으로 섬기고자 했던 1년”

1. 1년 간 부회장 직분으로 그루터기를 지켜준 이진원 그루터기!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소감 한 마디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52대 부회장 이진원 입니다. 벌써 마지막이란 것이 실감 나지 않지만 직분을 통하여서 저의 부족했던 신앙의 부분들을 많이 깨닫고, 배우고, 감사할 수 있었어요. 임기가 절반정도 지나갈 무렵 수련회를 준비하고 있을 때 코로나사

홈페이지에 대한 문의사항이

있으신 경우 메일을 보내주세요 :)

  • Grootugi Facebook
  • Grootugi Instagram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청년2부 그루터기 선교회   Tel. 02-2687-8620

Copyright ⓒ2018 grootugi.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