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나이팅게일을 꿈꾸는, 92또래 정지은 그루터기

2018년 3월 30일 업데이트됨



Q. 정지은 그루터기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A. 안녕하세요~ 92또래 정지은입니다. 저는 병원 간호사로 내과병동에서 3교대 근무하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 입사한 새내기 간호사들 가르치고 있습니다.^^


Q. 헵시바 때부터 편집팀 생활을 하셨는데 편집팀의 좋은 점에 대해서 소개해 주세요!

A. 제가 생각하는 편집팀의 가장 큰 장점은 시간에 크게 구애 받지 않는 다는 점이에요. 제가 교대근무를 하다 보니 정기예배나 모임에 참석하기 힘든데, 편집팀은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봉사 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좋아요.


Q. 간호사 생활하면서 어려운 점이 있으시다면?

A. 하나는 환자와 보호자를 대하는 것이에요. 요즘은 워낙 이것저것 아는 게 많고, 검색을 쉽게 할 수 있어서 환자의 상태나 치료에 대해 설명 할 때 힘들어요. 다른 하나는 아무래도 교회생활을 꾸준히 하지 못한다는 거예요.


Q. 요즘 환절기 시즌이 왔는데 간호사로서 건강에 도움을 주는 조언을 그루터기 여러분에게 해주신다면요?

A. 요즘 일교차가 크니 기온에 맞게 옷을 잘 입는 게 좋아요. 온도 차에 적응하기 쉽도록 두꺼운 옷 한 벌보다는, 얇은 옷을 여러 장 겹쳐 입으시면 좋아요. 너무 당연한 말이지만, 외출 전후나, 틈틈이 손을 자주 씻는 것도 중요해요.ㅎㅎ


Q. 간호사 생활을 하면서 신앙생활을 유지하시기 힘드실 텐데 지키기 위해서 노력하는 점이 있나요?

A. 시간이 될 때 예배를 자주 가려고 노력은 하지만, 피곤하다는 핑계로 잘 못 나가고 있습니다. 부족하지만 집에서 구속사 시리즈를 읽거나 출퇴근 시간에 말씀을 읽고 기도하면서 신앙생활을 지키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Q. 그루터기에서 각오 혹은 다짐 한마디

A. 제 자리에서 할 수 있는 편집팀 일을 열심히 하겠습니다. 또 그루터기 정기 집회에 참석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루터기紙 1797호

조회 4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어느덧 한 달밖에 남지 않은 막내 생활”

Q. 심지민 그루터기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A. (너무 쑥스럽지만) 안녕하세요, 저는 한 달 남은 그루터기 막내 94또래 심지민이라고 합니다. Q. 시간이 엄청 빠르네요. 어느덧 한 달밖에 안 남은 막내 심지민 그루터기! 현재, 회계라는 직분을 감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처음 임원단 제의를 받았을 때는 어땠었나요? A. 2020년

“찬양팀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Q. 매주일 예배 내 주께 찬양 시간에 얼굴을 뵙는 것 같은데, 아직 잘 모르는 그루터기들도 많은 것 같아요. 먼저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 A. 안녕하세요. 53대 찬양팀장 88또래 이성산입니다. 헵시바에서도 잘 안 보이던 제가 내 주께 찬양 시간에 리더를 하고 있으니, 많은 분께서 누군가 하셨을 것 같아요. 저는 대전 지교회 출신으로, 2010년에 평

“예수님처럼 낮은 모습으로 섬기고자 했던 1년”

1. 1년 간 부회장 직분으로 그루터기를 지켜준 이진원 그루터기!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소감 한 마디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52대 부회장 이진원 입니다. 벌써 마지막이란 것이 실감 나지 않지만 직분을 통하여서 저의 부족했던 신앙의 부분들을 많이 깨닫고, 배우고, 감사할 수 있었어요. 임기가 절반정도 지나갈 무렵 수련회를 준비하고 있을 때 코로나사

홈페이지에 대한 문의사항이

있으신 경우 메일을 보내주세요 :)

  • Grootugi Facebook
  • Grootugi Instagram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청년2부 그루터기 선교회   Tel. 02-2687-8620

Copyright ⓒ2018 grootugi.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