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열리는 축복 _겔 1:1-3

1. 포로로 잡혔을 때 하늘이 열렸습니다.

사로잡힌 지 5년에 하늘이 열렸습니다. 포로로 잡혀 있다는 것은 최고의 절망 가운데 있을 때입니다. 성경에서 5라는 숫자는 회복을 의미하는 숫자입니다. 레 25:10에 종이 된 지 50년(희년)에는 자유가 공포되고, 기업과 가족에게로 돌아가게 됩니다. 그런 것처럼, 사로잡힌 지 5년, ‘5’라는 숫자를 통해서 하나님은 이스라엘 회복의 이상을 보여주신 것입니다.



2. 그발강가 델아빕에 있을 때 하늘이 열렸습니다.

이스라엘이 바벨론 포로로 잡혀가서 거했던 곳이 그발강가 델아빕입니다.

그발의 뜻은 연합, 합쳐짐이며 델아빕은 홍수의 언덕, 곡물의 언덕의 뜻입니다. 하나님은 지명의 뜻처럼 연합하고 합쳐서 풍성하게 하신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분이기 때문입니다(롬 8:28). 모든 것 속에는 좋은 것도 있고, 나쁜 것, 잘된 것, 안되는 것도 있습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포로가 되었을지라도, 그곳이 이스라엘 땅과 거리가 멀지라도 그 모든 것을 사용하여 역사를 이루시는 분입니다.



3. 하늘이 열리면 받는 축복


1) 이상을 보여 주십니다(겔 1:1). ‘이상’은 환상, 비전, 거울의 뜻입니다. 하나님이 하늘을 열어 에스겔에게 주신 이상은 일차적으로 네 생물, 네 바퀴, 궁창의 형상, 궁창 위의 보좌 형상으로 이스라엘이 바벨론 포로에서 회복될 것을 알려주신 것입니다.


2) 하나님의 말씀이 특별히 임합니다(겔 1:3). 하나님의 말씀이 확실하게 임함입니다. 우리에게도 구속사의 말씀이 확실한 말씀, 특별히 임하게 되는 말씀입니다.


3) 하나님의 권능이 임합니다(겔 1:3). 하나님의 권능은 손과 힘과 능력입니다. 에스라도 하나님의 손의 도우심으로 1차 바벨론 포로귀환 이후 79년 만에 2차 귀환의 지도자가 될 수 있었습니다(스 7:9). 오늘도 우리에게 하나님의 권능이 임하여 힘을 얻어 살아갈 수 있습니다.



결론. 하늘이 열리는 축복은 직분을 받아 행하는 자에게 주어집니다.

하나님은 하늘을 열어주시며 에스겔에게 선지자의 사명, 직분을 주셨습니다(겔 1:1-3). 즉, 직분을 맡아 행하는 자에게 하늘의 문을 열어주십니다. 오늘 우리에게도 신령한 복음 전달자의 직분을 주신 줄 믿고 전도에 힘쓰는 그루터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김나다나엘 목사

2021년 01월 31일 정기집회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수르 광야에서 만난 마라의 쓴 물 _ 출 15:22-27

출애굽 한 이스라엘 백성은 홍해 바다를 건넌 후 수르 광야로 들어와서 사흘 길을 걸었으나 물이 없어서 목마름에 시달렸고, 겨우 마라에 도착해서 수원지를 발견했지만, 도저히 마실 수 없는 쓴 물이었다. 오늘 내가 수르광야에서 겨우 만난 마라의 쓴물을 맛본다면 나는 어떻게 하겠는가? 1. 수르의 황량함과 마라의 쓴 고통의 소리 ‘수르 광야’는 태양을 피할 그늘

부활의 예수님과 함께 하는 자 _ 마 28:1-10

오늘 본문은 부활의 예수님을 처음으로 만난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를 말씀하고 있습니다. 이들이 부활하신 예수님을 처음으로 만난 것처럼, 우리도 부활하신 예수님을 처음으로 만날 수 있는 비결은 무엇입니까? 1. 예수님에 대한 열정과 간절함이 있을 때입니다(잠 8:17). 막달라 마리아는 예수님에 대한 간절함으로 무덤으로 나아갔습니다. 그녀가 무덤에 찾아

기드론 시내를 건너가자! _ 요 15:1-5

오늘 본문은 예수님께서 고난주간 목요일 로마 군병에게 잡히시기 전에 겟세마네로 나아가셔서 땀이 핏방울 같이 떨어지며 기도하신 사건을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 때에 예수님은 겟세마네로 가기 위해서 기드론 시내를 건너가셨습니다. 성경을 볼 때에 기드론 시내는 구속사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1. 생명의 기준이 되는 시내 장소입니다. 다윗의 생명을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