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을 믿는 이유

Q. 안녕하세요~! 이길용 그루터기! 인터뷰 시작에 앞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A. 안녕하세요 선교부에서 막내둥이, 재간둥이, 청일점 길이를 맡고 있는 94또래 이길용입니다.


Q. 이번 53대 임원단 시작과 동시에 선교부에서 야심 차게 준비한 프로젝트가 있다고 들었는데요~! 어떤 프로젝트인지 소개 간단히 부탁드립니다!

A. 지난주 예배 시간에 광고했는데요~! 바로 ‘하나님을 믿는 이유: 하이유’ 라는 유튜브 채널을 오픈하게 되었습니다.


Q. 이번 프로젝트를 제작하게 된 이유를 설명해 주실 수 있나요?

A. 작년부터 발생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해서 교회를 못 가게 되는 상황에 맞춰 온라인 선교를 생각하게 되었고, 비기독교인과 기독교인 통틀어 성경 말씀에 흥미를 느꼈으면 하는 바람에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궁극적으로는 구속사를 꼭 콘텐츠로 제작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Q. 작년 9월부터 정말 큰 노력을 하면서 이번 프로젝트를 준비한 것 같은데요, 준비하면서 어려웠던 점은 없으셨나요?

A. 평일 밤에 줌으로 회의를 한 적이 있는데, 저녁 9시에 시작했던 회의가 어느덧 새벽 1시를 향해 가고 있었고, 그날 제가 많이 피곤했는지, 줌 회의를 하다 잠이 들었고, 그만 코드럼을 드르렁드르렁 열심히 치다가 대기실로 추방된 아주 어려웠던 기억이 있습니다 :)


Q. 콘텐츠 및 영상을 제작하면서 기억나는 에피소드가 있었을까요?

A. 콘텐츠 회의부터 촬영까지 늘 기억에 많이 남지만, 딱 하나 꼽자면 처음 프로토타입 영상 촬영을 마칠 때 선교부 전부 일단 해냈다 하며, 감사하고 기뻐했을 때가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Q. 지난 3월 7일에 유튜브 채널을 오픈한 것 같으신데, 앞으로 올라올 영상들에 대해 살짝 귀띔해주실 수 있나요?

A. 아주 살짝 말씀드리자면, 편집이 점점 더 맛깔나게 성장하는 것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번외로, 제 얼굴이 점점 더 하얘지는 걸 보실 수 있을 겁니다 ㅎㅎ


Q. ‘하이유’ 채널의 목표는 무엇인가요?

A. 성경 말씀에 관련한 “궁금·의심·불신" 3요소를 "확신"으로 해결해주는 콘텐츠를 만드는 것이고, 궁극적으로 구속사 말씀을 영상 콘텐츠로 전파하여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퍼져 열방이 몰려오는 그런 복음의 영역 확대를 이루는 것입니다.


Q. 마지막으로 그루터기들에게, 그리고 아직 하나님을 잘 알지 못하는 청년들에게 ‘하이유’ 채널을 홍보하는 멘트 부탁드립니다!

A. 성경 말씀을 탐구하며 알아가게 된, 하나님 세계의 신비롭고 놀라운 이야기들을 이해하기 쉽고 재밌게 다루어봤고, 말씀에 대해 이전보다 더 많은 흥미가 생기고, 성경 관련 궁금증이 명쾌하게 풀리면서! 하나님을 더욱 잘 알게 되는 좋은 영양분이 되어 드렸으면 좋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기도 부탁드리고, 구독과 좋아요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53대 선교총무 이길용 그루터기

(그루터기紙 1918호)


조회 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89&91또래 헌신예배를 준비하며

Q.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A. 안녕하세요! 저는 89&91또래 헌신예배를 준비하고 있는 91또래를 대표해 인터뷰이를 맡은 윤지선이라고 합니다. :) Q. 오랜만에 또래 헌신예배를 준비하고 있는데 어떠신가요? 그루터기에서 준비하는 기분은 좀 다르실 것 같아요! A. 네ㅎㅎ 또래 헌신예배는 저희가 헵시바 졸업 예배 후에 5년 만에 준비하

2분기 95또래 막내 조장들과의 인터뷰

Q. 막내로서 처음 조장을 맡게 되었는데 계기가 있었나요? A. 혜수: 처음 그루터기에 올라왔을 때 적응하는 게 생각보다 쉽지 않았어요. 적응하기 위해서 어떤 활동을 해볼까 하다가, 말씀도 배우고 조원들과 친해질 수 있는 조장이 되는 게 좋을 것 같아서 하게 되었습니다. 도형: 헵시바에선 조장을 학사라고 부릅니다. 제사장 겸 학사인 에스라처럼 말씀을 가르치

녹색 정하

Q. 95또래 가운데에서는 처음으로 인터뷰 진행을 하게 됐는데,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A. 자기소개 이런 걸 잘 못 해서 간단하게 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95또래 김정하입니다ㅎㅎ Q. 95또래로 올라온 지 벌써 5개월이 지나갔네요.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오프라인 예배, 온라인 예배 등으로 기관 생활 정착하는데 힘들었을 것 같은데. 그런 와중에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