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지에서 허락하여 주신 세 가지 감사

우리가 다니고 있는 평강제일교회를 커다란 나무로 비유하면 뻗어나간 가지를 지교회로, 그리고 열매는 저 그리고 여러분과 같은 성도들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저는 이러한 열매된 제가 과거 스무 살 무렵까지 살아온 이곳을 떠나 타지에서 지냈던 8년간 받았던 감사들에 대해 이야기해보고자 합니다.


우선 첫 번째 감사로, 머나먼 타지에서 신앙생활 함에 있어 말씀을 받는 것에 어려움이 생기지 않았습니다. 먼 곳에 떨어져 있는 지교회이지만 같은 뿌리가 같은 열매의 말씀이기에 적응하는데 부담이 되거나 지장이 생기지 않았습니다. 말씀을 받는 것 이외에 생활하는 부분에서도 항상 웃으며 배려해주고 예배 후 주시는 정과 사랑이 가득담긴 점심식사 등 평소 친근히 대해주셔서 편안히 신앙생활에 임할 수 있었습니다.


다음 두 번째 감사는 타지에서도 본 교회와 소통할 수 있고, 도움을 주는 사람들을 주님께서 보내어 주셨다는 것입니다. 본 교회에서 운영하는 조를 통해 조장님께서 안부를 묻고 기도 제목을 함께 공유하며 기도로 함께하여 주신 것이 외롭고 힘든 타지 생활에서 그 어떤 세상적인 위로보다 큰 힘이 되었는지 모릅니다. 이러한 감사함이 열매가 되어 무사히 돌아와 기쁜 마음으로 신앙생활에 임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타지에서도 감사한 도움을 베풀어주신 선배님들도 계셨는데, 가까운 사람이 아닌 멀리 있는 사람에게 정과 진심을 담아 돕는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선뜻 도와주시는 은혜로 힘든 상황에서도 버티고 이겨낼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 세 번째 감사로는 여러 교회를 다닌 경험으로 신앙적 시야가 넓어진 것입니다. 본 교회와 지교회의 가장 큰 차이는 규모인데, 여기서 배울 수 있었던 것은 지교회가 인원은 적으나 개개인이 가지는 복된 말씀의 갈증이 크다는 것 그리고 교회 봉사에 임함에 있어 많은 겸직을 맡아 저마다 가지고 있는 책임감이 상당하고 여러 가지를 소화하는 다재다능한 내실 있는 분들이 참으로 많아, 내실 있는 신앙생활의 내·외적 자세를 배우고 지교회이기에 접할 수 있는 은혜들을 느끼고 경험하여 신앙적으로 상당한 도움이 되었습니다.


받은 감사를 요약하여 위와 같이 세 가지로 말씀드렸지만, 사실 얻은 것이 아주 많아 모두 말씀드리지 못하여 이 부분에 대해서는 행동의 열매로서 앞으로 신앙생활하며 보여드리고 보답하기 위해 노력할 생각입니다. 마지막으로 기타 사정으로 타지에 가시게 되는 기회가 생기시게 되는 그루터기가 계신다면 지교회에 꼭 한 번 방문하셔서 이러한 값진 은혜(식사 포함)를 경험해보시기 바랍니다.



ㅡ 오두식 그루터기

(그루터기紙 1906호)


조회 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나를 건져 주시는 하나님

헵시바 때부터 저는 장안산 기도회나, 지리산 기도회의 참석은 흔치 않은 큰 복의 자리라고 생각해서, 기관에서 갈 때마다 참여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번에 그루터기에서 장안산 기도회를 간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아! 나에게 또 기회가 왔구나 싶어 참석을 다짐하였습니다. 헵시바 때보다 몸이 많이 안 좋아졌지만, 작년보다는 많이 회복되었고, 기관에서 여럿이 함께

하나님을 찾는 길

우리들은 기도를 통해 하나님을 찾는다. 기도하며 하나님을 부르고 시간과 장소를 따지지 않고 기도하면 우리는 이 순간에도 하나님을 찾을 수 있다. 하나님을 찾는 길은 멀고도 험하다. 일과를 마치고 저녁 9시까지 모여 약 4시간 동안 버스를 타고 장안산에 오른다. 어두운 한밤중에 주변은 하나도 보이지 않고 랜턴으로 비춘 내 앞길만 보고 걸어간다. 차오르는 숨을

하나님께서 바라시는 투자는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94년도에 종합금융회사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하여 보험사, 증권회사 등을 거쳐 현재는 자산운용사 대표이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재학 시절부터 금융 쪽에 관심이 많았고, 첫 직장에서 유가증권 기반의 업무를 많이 했기 때문에 현재 하는 일을 계속하게 되었습니다. 투자라는 게 ‘질투심 많은 애인’과 같아서 남에게 다른 신경을 쓰는 걸 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