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이 헌신하는 주의 청년들 (시 110:3)

<주의 권능의 날> 새벽이슬 같은 <주의 청년>들이 주께 나온다는 것은 하나님의 구원의 큰 역사요, 열매입니다. 이들 주의 청년들은 하나님 나라의 새 일꾼이요, 든든한 백성들입니다. 이들이 어떻게 해서 하나님께 나오게 되었을까요? 본문은 ‘주의 백성들’의 헌신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1. 주의 백성들의 즐거운 헌신


‘헌신’의 사전적 정의는 “몸과 마음을 바쳐 있는 힘을 다함”입니다. 이렇게 헌신하되 억지로나 의무감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즐거이’ 헌신할 때 새벽이슬 같은 주의 백성들을 나오게 하는 결과를 가져옵니다.


1)레위지파의 헌신 : 레위는 시므온과 더불어 세겜 족속들을 칼로 쳐서 ‘잔해하는 기계’라는 책망을 듣고, 아버지 야곱의 장자권을 계승하는데 탈락하고 말았습니다. 그런 레위가 장자지파가 되어 제사장의 사명을 감당하고 성전에서 일할 수 있었던 것은 특별한 ‘헌신’ 때문입니다. 그것은 아론의 금송아지 우상숭배 때 하나님의 진노로 이스라엘이 진멸될 위기에 처하자 칼을 들고 동족들을 침으로 하나님의 노가 풀리고 하나님의 일을 하는 백성으로 특별히 구별되게 된 것입니다. 성경은 그러한 레위지파의 행동을 “오늘날 여호와께 헌신하게 되었느니라”(출 32:29)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2)비느하스의 헌신 : 이스라엘이 광야노정 중 모압 여인으로 인해 음행에 빠졌을 때 시므리와 모압 여인 고스비를 창으로 죽인 사람이 비느하스 입니다(민 25:14-15). 성경은 이러한 비느하스의 행동을 ‘하나님을 위한 질투’로 표현하며 기뻐하셨습니다. 여기서 ‘질투’라는 단어는 ‘열심’이란 말과 같은 뜻으로, 후에 비느하스의 전통을 이어받아 ‘열심당원’이라는 분파가 생겨나게 되었습니다. ‘셀롯인 시몬’(눅 6:15)에서 ‘셀롯’이 ‘열심’을 뜻합니다. 사도바울은 훗날 은혜를 받은 후 과거 자신의 열심을 ‘하나님의 열심’과 대립되는 것으로 고백하고, 앞으로는 ‘하나님의 열심’으로 일하고자 하는 고백을 한 바 있습니다(고후 11:2). 이처럼 레위지파나 비느하스의 헌신은 ‘새벽이슬’ 같은 주의 거룩한 백성을 나아오게 하는 원동력이었습니다.



2. 하나님의 ‘시작’을 가져오는 참된 헌신


마가는 그의 복음서에서 ‘시작’(beginning, 영어성경 기준)이란 단어로 그리스도의 복음사역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의 관심사는 ‘과연 그리스도의 복음의 시작이 어떻게 이루어졌는가?’였습니다. 마가복음 1장을 자세히 보면 그것은 이사야 선지자의 말씀대로 광야에서 주의 길을 예비하고 말씀을 선포한 세례요한의 헌신으로 시작되었다는 것입니다. 이를 볼 때 믿음의 한 사람의 수고와 헌신이야말로 그리스도의 복음의 시작을 가져오고 하나님의 새 일과 사역을 가능케 하는 원동력임을 알 수 있습니다.

진정한 헌신은 몸과 영혼이 하나 되어 드릴 때 가능합니다. 사도바울은 ‘너희 몸’을 산 제사로 드리는 것이 ‘영적 예배’라고 말씀했습니다(롬 12:1). 이처럼 온전한 제사, 참된 헌신을 통해 하나님의 새 일을 가능케 하고, 새 백성을 결실하는 역사가 있을 줄 믿습니다.


ㅡ 그루터기紙 1871호

홍봉준 목사

조회 7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흥왕케 하려는 사람 (느 2:7-10)

느헤미야는 ‘이스라엘을 흥왕케 하려는 사람’이라는 별명으로 불렸습니다. 하나님의 일에 이와 같이 영광스러운 별명을 얻는 것은 큰 축복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느헤미야처럼 흥왕케 하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요? 1. 거룩한 분노의 사람(느 2:17) 예루살렘에 당도한 느헤미야는 백성들을 모아놓고 예루살렘 성벽 재건을 독려하면서 “다시 수치를 받지 말자”

구속사와 분리의 역사(벨렉-데라) (창 10:25, 11:18-32)

인간이 연합하여 하나님께 도전하며 바벨탑을 쌓을 때, ‘언어의 혼잡’이라는 하나님의 강력하고, 강제적인 분리의 조치로 세상이 나뉘게 되었다. 이때 ‘노아-셈-아르박삿-셀라-에벨’은 죄악의 탑을 쌓는 데 동조하지 않고 신앙의 이주를 하였지만, 벨렉은 분리되지 못하고 바벨탑을 건축한 자들과 함께 거하였다. 그곳에서 ‘벨렉-르우-스룩-나홀-데라-아브라함’이 탄생

깊은 데로 가라 (눅 5:2-6)

주님을 만나기 전 베드로의 인생은 “밤이 맞도록 수고하였지만 얻은 것이 없는” 빈 손뿐인 인생이었습니다. 그러나 그가 주님을 만나 말씀을 의지하여 깊은 곳에 가서 그물을 내릴 때 만선의 축복을 받는 인생으로 바뀌게 되었습니다. 그 비결이 무엇인지 오늘 말씀을 통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그물을 씻는지라(눅 5:2) 게네사렛 호숫가에 예수님이 오신 것은

홈페이지에 대한 문의사항이

있으신 경우 메일을 보내주세요 :)

  • Grootugi Facebook
  • Grootugi Instagram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청년2부 그루터기 선교회   Tel. 02-2687-8620

Copyright ⓒ2018 grootugi.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