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추수한 자가 그것을 먹고 마시라 (사 62:6-12)

우리나라에서 지켜지는 추수감사절의 유래는 첫 번째로 성경의 구약에서 찾을 수 있다. 이날을 ①맥추절(출23:16)이라 하고 그 맥추절을 칠칠절이나 초실절(출32:22)로도 부르는데 첫 곡식을 하나님께 드리는 절기(레23:10)이다. 또 ➁수장절(레23:29)이라고도 하며 초막절(레23:34)로도 부른다. 이 날은 농사의 끝을 알리는 절기이다(레23:39).


두 번째는 미국에서 지켜지는 추수감사절인데 유럽에서 종교개혁 이후 청교도들의 박해가 시작되었고 이것을 피해 1600년대에 현재의 미국 대륙으로 이동하여 원주민들과의 어려운 관계 속에서 처음으로 농사 수확한 귀한 것에 감사하며 추수감사절로 하나님께 예배를 드리며 시작되어진 절기를 선교사들이 우리나라에 들여왔다. 그 추수감사절의 전래를 이어받아 1904년 조선예수교 장로회에서 11월 10일을 임시로 정하여 절기를 지켰고 11월 셋째 주 수요일에 드려지다가 다시 셋째 주일로 변경하여 오늘날까지 지키고 있다.


그렇다면 추수감사절이 오늘날 우리에게 어떤 의미를 부여하고 있는가?


1. 신령한 추수꾼의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 끝 날까지 일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

본문에서는 하나님의 백성들을 위해 “파숫군을 종일종야에 잠잠치 않게 하셨(사62:6)”고 “너희는 쉬지말며....쉬지 못하게 하시리라(사62:6-7)”고 말씀하신다. 마치 주인이 혼인예식 참석차 출타중이어서 그 주인이 다시 돌아올 때까지 허리에 띠를 띠고 등불을 들고 서있어야 하는 종들처럼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항상 깨어있어야 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고 말씀하신다. 마지막 때 양식을 나누어 줄 자들이 이렇게 살면 최고의 축복이자 행복(마카리오스)을 선물로 받게 될 것이라고 선언하고 계신다(눅12:31-43). 오늘날 우리도 허락하신 직분에 쉬지 않고 일해야 한다. 그래야 세상 끝 심판의 때에 신령한 추수꾼의 사명을 감당할 수 있다(마13:30). 또한 영생의 열매를 얻는 기쁨을 만끽하게 되는 것이다(요4:36).


2. 일하는 사람들은 식물을 빼앗기지 않는 축복을 받는다.

본문에서는 일하는 사람은 결단코 식물을 빼앗기지 않게 하시겠다고 말씀하신다(사62:8). 우리의 원수들을 먹지 못하게 하시겠다고 선언하신다(사62:9). 더 나아가 우리 수고하여 얻은 포도주(말씀)를 이방인이 마시지 않게 하시겠다고 선포하고 계신다(사62:8). 하나님께서 우리의 삶 가운데 죄 없게 하신 모든 은혜에 감사하자(출12:27). 한 해 동안 우리가 행한 일에 결산할 줄 알아야하고 더불어 반성할 줄 알아야 한다(고후9:6). 언제인가 종말이 온다는 사실 앞에 두려운 마음으로 열심을 내며 살아가야 할 것이다(마13:37-43).


결 론:

1. 추수감사절은 하나님의 나라를 예비해야할 삶의 목표를 가져와야할 이유를 설명하신다(10-11).

2. 마지막 때도 거룩한 백성으로서 영원히 거할 나라에 들어갈 신령한 첫 열매가 되어야 할 것이다(12). 예수그리스도께서도 첫 열매 되셨고 우리도 그에게 붙은 자들이 되어(고전15:23) 첫 열매가 되어야 한다(약1:18).

3. 오직 추수한 자가 그것을 먹고 마실 수 있다(사62:9).



ㅡ 그루터기紙 1829호

김영수 목사

조회 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흥왕케 하려는 사람 (느 2:7-10)

느헤미야는 ‘이스라엘을 흥왕케 하려는 사람’이라는 별명으로 불렸습니다. 하나님의 일에 이와 같이 영광스러운 별명을 얻는 것은 큰 축복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느헤미야처럼 흥왕케 하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요? 1. 거룩한 분노의 사람(느 2:17) 예루살렘에 당도한 느헤미야는 백성들을 모아놓고 예루살렘 성벽 재건을 독려하면서 “다시 수치를 받지 말자”

구속사와 분리의 역사(벨렉-데라) (창 10:25, 11:18-32)

인간이 연합하여 하나님께 도전하며 바벨탑을 쌓을 때, ‘언어의 혼잡’이라는 하나님의 강력하고, 강제적인 분리의 조치로 세상이 나뉘게 되었다. 이때 ‘노아-셈-아르박삿-셀라-에벨’은 죄악의 탑을 쌓는 데 동조하지 않고 신앙의 이주를 하였지만, 벨렉은 분리되지 못하고 바벨탑을 건축한 자들과 함께 거하였다. 그곳에서 ‘벨렉-르우-스룩-나홀-데라-아브라함’이 탄생

깊은 데로 가라 (눅 5:2-6)

주님을 만나기 전 베드로의 인생은 “밤이 맞도록 수고하였지만 얻은 것이 없는” 빈 손뿐인 인생이었습니다. 그러나 그가 주님을 만나 말씀을 의지하여 깊은 곳에 가서 그물을 내릴 때 만선의 축복을 받는 인생으로 바뀌게 되었습니다. 그 비결이 무엇인지 오늘 말씀을 통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그물을 씻는지라(눅 5:2) 게네사렛 호숫가에 예수님이 오신 것은

홈페이지에 대한 문의사항이

있으신 경우 메일을 보내주세요 :)

  • Grootugi Facebook
  • Grootugi Instagram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청년2부 그루터기 선교회   Tel. 02-2687-8620

Copyright ⓒ2018 grootugi.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