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신학생


그렇게 꿔다놓은 보릿자루처럼 예배를 드리는데, 중계화면 속에서 중국과 싱가포르, 케냐 등 외국에서 줌을 통해 졸업가운을 입고 졸업장을 펼치며 환하게 웃어 보이는 성도들의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얼마 전 광고에, 해외에서는 베리트 수업을 듣고 싶은데 형편이 안돼서 후원을 바란다는 내용을 본 것이 생각이 나고, 종교의 자유가 허락되지 않은 중국에서 수업 들었을 것 또한 생각하니 마음이 숙연해지기도 했다.

졸업식이 끝나고 “우리는 천국에 갈 때까지 영원한 신학생”이란 제목의 원로목사님의 말씀이 문득 생각나서 다시 찾아보았다. 교만하지 말고 그 나라 갈 때까지 하나님 말씀 공부하라 하신 그 말씀이 다시금 내 마음에 깊이 와닿으면서 하나님 앞에 서는 그날까지 이 배움을 게을리하지 않겠다 다짐하였다.

“여러분들은 교만하지 말고 ‘나는 그 나라 갈 때까지 신학생입니다’ 겸손한 마음으로 그 나라 갈 때까지 기도하고 살 때 하나님이 여러분 중심 보시고 여러분 삶을 아직 가보지 않은 미래 삶까지 다 갔다 오십니다. 갔다 와서 여러분들 앞길을 열어주고 다 인도해주시고 선한 손길이 함께 할 때 여러분들을 원하는 소원 이상의 축복이 임할 줄로 믿으시기 바랍니다” (2014년 2월 13일 목요예배)


- 53대 인터넷 홍보팀 팀장 이푸름 그루터기

(그루터기紙 1932호)

조회 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솜털 같은 믿음

세상 걱정 근심이 다 몰려와 마음이 바닥을 치고 뚫고 지하 땅속 까지 내려가는 날이었다. 오빠들 노래는 초딩 때 이미 뗀 줄 알았는데, 어느새 내 귓속에는 god의 ‘길’이 플레이되고 있었다. ‘나는 왜 이 길에 서 있나~ 이게 정말 나의 길인가~’. 이 오글거리는 사연의 신청자이자 DJ는 곧 나였다. 딱 맞는 선곡이었다. 퇴근 길, 후덥지근한 날씨, 주위

우리는 어떠한 사람으로 기록될 것인가?

우리는 코로나 시대를 만난지 어언 1년이라는 기간이 훌쩍 넘어 이제는 코로나 이전의 삶의 기억이 가물가물한 이때를 살고 있습니다. 사람들 간의 소통이 점점 줄어들고 비대면 시대로 접어들면서 경제적으로도 고통을 받는 이때에 우리는 더 나은 삶을 위해 이직과 재테크 등을 고민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뜻이 없는 성공, 이직, 직장생활이 과연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부르심

54대 부회장이라는 부르심에 저의 첫 마디는 "아멘"이 아닌, "기도해볼게" 였습니다. 53대 때 받은 은혜를 생각하면 즉각적인 순종이 정답이었지만, 생각지도 못한 부회장이라는 직분은 뻔히 보이는 정답을 애써 외면하게 만들었습니다. 직분에 대한 부담감은 ’과연 내가 이렇게 큰 직분을 감당할 수 있는 그릇인가?’, ‘내가 부회장으로서 그루터기에 도움이 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