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의 경주 (히 12:1-3)

본문 히브리서 12:1말씀에서 오늘날, 현재에 신앙생활을 하는 청년들에게 히브리서 11장에 기록된 많은 믿음의 사람들이 증거이고, 증인이라고 말씀합니다.

지금 우리 각자의 삶의 모습 가운데 여러 가지 이유들로 힘들고 어려움에 처해있다고 할지라도 우리가 이러한 믿음을 본받는다면 어떠한 고난도 능히 감당할 수 있고, 신앙의 경주를 끝까지 완주할 수 있습니다.


1. 우리 앞에 당한 경주를 경주해야 합니다.

우리의 신앙의 경주는 빠르기를 겨루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정하신 그 결승선까지 우리가 포기하지 않고 우리 앞에 당한 경주를 완주하는 것입니다. 특별히 인내를 강조하고 있는데, 여기서의 ‘인내’는 포기하지 않고, 신앙을 끝까지 고수하여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는 적극적인 인내입니다.

우리 앞에 당한 경주를 경주하기 위해 지금 나의 신앙생활을 방해하는 모든 무거운 것과 얽매이기 쉬운 죄에서 아브라함과 같이 믿음의 분리를 이루는 청년들이 되시기를 소원합니다.


2. 예수님을 바라봐야 합니다.

본문 히브리서 12:2 볼 때, “믿음의 주요 또 온전케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라고 권면의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신앙의 경주에서 예수님을 바라봐야 하는 이유는 우리를 위해 십자가를 참으셨기 때문입니다.

나를 위해 부끄러움을 개의치 않으시고 십자가를 참으셔서 구원을 이루시고 지금도 보좌 우편에서 우리를 위해 간구하시는 예수님만 바라볼 때, 우리가 신앙의 경주에서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완주 할 수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우리가 신앙의 경주에서 결승선에 도착하기 전에 피곤하여 낙심할 때 예수님을 생각하라고 말씀하십니다.

(히 12:3) 너희가 피곤하여 낙심치 않기 위하여 죄인들의 이같이 자기에게 거역한 일을 참으신 자를 생각하라

저와 여러분이 신앙의 경주 가운데 예수님을 바라보고, 예수님만 생각하는 것은 사람의 눈으로 볼 수 없고, 사람의 마음으로는 어렵습니다.

그렇지만 아브라함에게 “동서남북을 바라보라(창 13:14)” 명하신 것과 같이, 우리도 믿음의 눈을 들어 예수님만 바라볼 때, 우리의 신앙의 경주와 우리의 모든 삶 가운데 늘 기쁨과 감사만이 넘치는 우리 모든 믿음의 청년들 다 되실 줄 믿습니다.



ㅡ 그루터기紙 1807호

조현우 전도사

조회 6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