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과 끝도 동일한 믿음 (왕하 14:1-7)


아마샤는 남유다의 9대 왕으로 29년간 치리하였지만, 그는 선했다 악해진 왕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 이름은 ‘여호와께서는 강하시다·힘이 있다’라는 뜻으로, 그가 강하신 하나님만 끝까지 의지하였다면 성공적인 삶으로 인정받았을 것이다.



1. 시작

(1) 아마샤는 ‘여호와 보시기에 정직히’ 행했다(왕하 14:3, 대하 25:2).

(2) 말씀에 순종했다.

① 아버지의 원수를 갚을 때에 혈기대로 행치 않고 율법에 준수하여 행했다(신 24:16, 왕하 14:5-6).

② 에돔과의 전쟁을 위해 30만명의 군사를 모으고, 북이스라엘에 은 일백달란트(=약 120만명 품삯)를 주고 용병 10만을 구했는데, 용병을 돌려보내고 전쟁에 나가면 하나님이 승리하게 해주시겠다는 말씀을 전했다. 쉽게 결정할 수 없는 상황이었지만(어찌 할꼬), 아마샤가 말씀에 순종하여 전쟁에 나간 결과 ‘하나님께서 담력’을 주시므로 승리하였다(대하 25:5-12).



2. 변질

(1) 아마샤가 처음에는 정직히 행했지만, 다윗과는 같지 않았다(왕하 14:3).

(2) 아먀샤의 정직은, 온전한(히,샤렘=완벽한, 가득한) 정직(대하 24:2), 정직이 가득 찬 행함이 아니었다.



3. 아마샤의 악함과 마지막

(1) 아마샤는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에돔과 싸워 이기고 돌아올 때, 그들이 섬기던 우상을 가져와 섬겼다. 이에 왕의 잘못을 질책한 선지자에게 “너로 왕의 모사를 삼았느냐, 그치라 맞으려 하느냐”하며 하나님께 도전하였다(대하 25:16).

(2) 북 이스라엘 요아스와의 전쟁에서 완패했다(대하 25:17-24). 이는

① 에돔 신에게 구한 죄(대하 25:20)

② 하나님의 말씀은 듣지 않고 주변 참모들과 상의하고 그들의 말만 들은 죄의 결과이다(대하 25:17). 여기서 ‘모사, 상의’는 ‘아야쯔’로 ‘충고하다, 협의하다, 조언을 받다’라는 뜻으로, 아마샤는 하나님의 충고는 받아들이지 않고, 사람의 조언은 받아들였다.

(3) 아마샤가 돌이켜 여호와를 버린 때부터 신하들의 모반이 시작되어 결국 라기스까지 도망갔지만, ‘거기서’ 죽임을 당했다(대하 25:27).



결 론 : 아마샤가 처음은 하나님 앞에 정직히 행한 것 같지만, 그는 부왕 요아스의 행함을 그대로 본받아(왕하 14:3), 하나님을 버리고 우상숭배하다 모반당해 죽었다. 그러나 우리는 강하신 하나님께 시작도 진행도 끝도 맡기는 동일한 믿음의 생활을 해야 한다.


(히 3:14)우리가 시작할 때에 확실한 것을 끝까지 견고히 잡으면 그리스도와 함께 참예한 자가 되리라



ㅡ 그루터기紙 1838호

오인정 전도사

조회 0회

홈페이지에 대한 문의사항이

있으신 경우 메일을 보내주세요 :)

  • Grootugi Facebook
  • Grootugi Instagram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청년2부 그루터기 선교회   Tel. 02-2687-8620

Copyright ⓒ2018 grootugi.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