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 안에서 사는 삶 _갈 2:19-21

성도는 그리스도의 십자가 은총으로 거듭난 하나님의 자녀입니다. 그러므로 성도의 삶은 이 세상 유혹의 욕심을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나를 대속해 주신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 안에서 살아가야 합니다.



1. 그리스도와 함께 못 박힌 삶 사도바울은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이는 한마디로 나의 ‘자아’가 죽고 그리스도를 통해 부여받은 새로운 생명으로 살아가는 존재임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이는 곧 나의 ‘옛사람’이 죽고 “의와 진리의 거룩함으로 지으심을 받은 새 사람”을 입어 살아가는 것을 말합니다. 이 옛사람은 그리스도의 십자가 은혜를 받기 ‘이전’의 나의 삶입니다.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것이 되었도다(고후 5:17)”라고 선언한 사도바울은 그러한 존재를 가리켜 “새로운 피조물”이라고 하였습니다. 즉, 믿음 안에서 산다는 것은 나의 옛사람, 죄에게 종노릇 하던(롬 6:6) 이전 것을 십자가에 못 박고, 하나님의 은혜로 얻은 ‘새로운 피조물’로서 새 삶을 사는 것을 말합니다.”


찬송가 204장 3절 가사에 보면 “주 안에 기쁨 누리므로 마음이 풍랑이 잔잔하니 세상과 나는 간 곳 없고 구속한 주만 보이도다”라는 내용이 나옵니다. 과거 우리는 ‘유혹의 욕심을 따라 썩어져 가는 구습을 좇는’ 삶을 살았습니다. 그러한 유혹에 넘어갈 때마다 우리의 마음엔 풍랑이 일고 흔들리지만, 주께서는 십자가에 그 모든 연약한 것을 못 박음으로 풍랑을 잔잔케 해주셨습니다.



2.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는 삶 본문에서 사도바울은 내가 십자가에 못 박힘으로 “이제는 내가 산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신 것이라”라고 하였습니다. 이러한 삶은 구체적으로 “세상을 향하는 삶에서 말씀을 위한 삶”을 사는 것입니다. 주께서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시자 실망한 나머지 엠마오로 향하던 제자들이 부활하신 주님을 만나 말씀을 깨닫고 나서 “곧 그 시로 일어나 예루살렘에 돌아가(눅 24:33)” 다시 뜻을 위한 삶을 산 것과 같습니다. 이제 더는 세상에 대한 욕심에 사로잡히지 않고 유혹에 흔들리는 나의 옛 자아가 사라졌습니다. 그래서 “세상과 나는 간 곳 없고 구속한 주만 보이도다”라고 찬양할 수 있는 것입니다.


또한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사는 삶은 서로 사랑하는 삶입니다. 신앙은 지식이 아니라, 실천이 중요하고 말이 아니라 사랑이 중요합니다. 베드로 기자도 “열심히 서로 사랑할지니(벧전 4:8)”라고 하였고, 잠언에는 “여간 채소를 먹으며 서로 사랑하는 것이 살진 소를 먹으며 서로 미워하는 것보다 나으니라(잠 15:17)”고 하였습니다.



끝으로 “오직 나를 구원하신 주님만을 바라보고 나아가야!” 합니다. 이는 마치 물 위를 걸어오신 주님을 보고 베드로 또한 물 위를 걷다가 바람을 보고 무서워할 때 물에 빠진 것처럼(마 14:28-32), 주님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이 세상을 향할 때 그곳에 빠져들 수밖에 없습니다.


홍봉준 목사

2020년 12월 06일 정기집회

조회 8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삶의 새 지도(자기 생각, 마음 정신-넓어진 변화) _눅 24:1-9

모든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각자의 지도를 가지고 있는데, 그 지도를 그려주시는 하나님을 따라 그 지도를 어떻게 넓혀가고, 어떻게 따라가야 할 것인가? 예수님의 십자가의 죽으심으로 막다른 길에 서 있는 제자들에게 예수님은 부활을 통해 새로운 지도를 그리게 해주셨다. 1. 제자들이 가졌던 지도는 무덤이 끝이다. 무덤이 끝인 지도는 쉽게 변하고, 좁아지고, 사라

새 힘으로 얻는 구속사의 회복_사40:31. 시51:12

오늘 본문은 하나님을 앙망하는 자에게 주시는 새 힘이 있음을 말씀하고 있습니다. [사40:31]이 말씀하는 새 힘은 어떠한 모습입니까? 1) 독수리의 날개 치며 올라가는 새 힘입니다. 이 힘으로 어떤 어려움에 있더라도 능히 극복하는 힘과 능력, 지혜와 궁량을 하나님이 허락하십니다. 2) 달음질, 걸음질 해도 피곤치 않는 새 힘입니다. 이것으로 하나님은 어떤

새 힘을 받아 높이 올라가는 신앙_사 40:28-31

우리는 매년 한 해를 시작할 때에 올해는 새롭게 시작해야지 합니다. 그러나, 내 마음대로 되지 않죠. 그때 새 힘 솟아난다면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믿는 하나님은 새 힘의 원천이며, 피곤하고 무능한 자에게 능력과 새 힘을 주시는 분입니다. 우리가 이러한 하나님을 믿을 때, 비록 지쳐 있고 새로운 것을 할 엄두 낼 수 없을지라도 하나님은 우리를 깨우쳐 주시

홈페이지에 대한 문의사항이

있으신 경우 메일을 보내주세요 :)

  • Grootugi Facebook
  • Grootugi Instagram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청년2부 그루터기 선교회   Tel. 02-2687-8620

Copyright ⓒ2018 grootugi.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