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한마디

2018년 5월 8일 업데이트됨

하루 종일 일에 치이고 사람에 치이다 보면 나 혼자 있고 싶고 아무 말도 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하곤 한다. 그렇게 평일을 보내고 주말이 오면 내가 한 주 동안 무엇을 했나 생각하며 멍해질 때가 있다.


우리는 인생을 살며 수많은 사람들과 부대끼며 살아가게 된다. 나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사람들이 좋든 싫든, 원했든 원하지 않았든 간에 지금의 내 감정과는 무관하게 웃음 지으며 억지로 말을 해야 할 때가, 마음에 없는 말을 해야 할 때가 점점 많아진다. 그 삶 속에서 우리는 하루에 몇 번이나 상대를 위한 말 혹은 마음이 담긴 말 한마디를 하며 살고 있을까?


하루하루 삶에 지쳐서, 쑥스러워서, 난 원래 이런 거 잘 못하니까, 굳이 내가 안 해도 되겠지 라는 생각으로 전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 본다.


내가 그동안 섬김부에서 느꼈던 새 회원들은 대부분 가벼운 마음으로 오는 것이 아닌 적지 않은 사회생활로 인해 위로받길 원하는, 교회에 정착하길 원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지금도 많은 새 친구, 새 회원들이 전도되어 또는 스스로 그루터기를 찾아온다. 처음 그루터기에 온 그들은 새로운 곳, 새로운 사람들 속에서 낯섬과 동시에 걱정과 설렘이 공존할 것이다.


이러한 마음을 가진 새 회원들을 볼 때면 나는 김영수 목사님께서 토요 예배 때 주셨던 말씀이 종종 생각난다. 고린도전서 13:13 그런즉 믿음, 소망, 사랑, 이 세 가지는 항상 있을 것인데 그중에 제일은 사랑이라.


청년 부흥을 염원하고 있는 지금, 주셨던 말씀처럼 그들이 낯선 그루터기 공간에 익숙해지고 소속감을 가질 수 있게 조금은 마음을 열고 마음이 담긴 따뜻한 말 한마디 건네주는 것은 어떨까?



─ 그루섬김부 총무 김은영

(그루터기紙 1798호)


조회 1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나를 건져 주시는 하나님

헵시바 때부터 저는 장안산 기도회나, 지리산 기도회의 참석은 흔치 않은 큰 복의 자리라고 생각해서, 기관에서 갈 때마다 참여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번에 그루터기에서 장안산 기도회를 간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아! 나에게 또 기회가 왔구나 싶어 참석을 다짐하였습니다. 헵시바 때보다 몸이 많이 안 좋아졌지만, 작년보다는 많이 회복되었고, 기관에서 여럿이 함께

하나님을 찾는 길

우리들은 기도를 통해 하나님을 찾는다. 기도하며 하나님을 부르고 시간과 장소를 따지지 않고 기도하면 우리는 이 순간에도 하나님을 찾을 수 있다. 하나님을 찾는 길은 멀고도 험하다. 일과를 마치고 저녁 9시까지 모여 약 4시간 동안 버스를 타고 장안산에 오른다. 어두운 한밤중에 주변은 하나도 보이지 않고 랜턴으로 비춘 내 앞길만 보고 걸어간다. 차오르는 숨을

하나님께서 바라시는 투자는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94년도에 종합금융회사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하여 보험사, 증권회사 등을 거쳐 현재는 자산운용사 대표이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재학 시절부터 금융 쪽에 관심이 많았고, 첫 직장에서 유가증권 기반의 업무를 많이 했기 때문에 현재 하는 일을 계속하게 되었습니다. 투자라는 게 ‘질투심 많은 애인’과 같아서 남에게 다른 신경을 쓰는 걸 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