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이 있는 어디에서나 활기찬 그루터기!

지난 수개월 동안 코로나 19 바이러스로 인해 교회 내 모든 정규 예배가 이전에는 한 번도 겪어보지 못했던, 온라인 예배로 드려졌습니다. 감사하게도 저는 임원으로서 교회에 나올 수 있었지만, 차량도, 성도도 없는 교회 곳곳을 둘러보자면 늦여름이었음에도 가슴이 휑한 느낌이었습니다. 가장 그리웠던 것은 사업부 앞을 뛰어다니는 어린이들, 찬양 연습하는 소리 그리고 마르다 식당에서 나오는 밥 짓는 연기였습니다(아마도 배가 고팠던 것 같네요).


예배가 재개되었을 때 아이들의 웃음소리와 더불어 찬양과 기도가 꽃이 핀 것을 보고, 교회가 참 활기차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성도간의 교제가 이뤄지고, 서로가 어떻게 지내는지 알고,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중보 기도해주고, 위로의 말씀이 전달됩니다. 교회의 본질은 ‘성도의 모임’이란 것을 상기하면서 감격에 젖다가도, 다시 옆에 있는 친구들을 언제 다시 못 보게 될지 모르기에 방역과 거리 두기 앞에 경건히 임하고 있습니다.


한편 지금처럼 시끌벅적하게 활기찬 교회만을 기대한다면, 다시 온라인 예배를 드리게 될 때 큰 박탈감으로 돌아올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악수하며 인사하기, 현장 구속사 세미나, 찬양기도회 등 예전에는 너무나 당연하였고, 활기찼던 순간들을 그리워하고 소중히 여기되, 이제는 그러한 상황이 불가하더라도 하나님과 오롯이 독대할 수 있는 스스로가 되어야 한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끼게 되었습니다.


코로나 19 바이러스 사태를 겪으면서, 앞으로 더욱 무서운 종말이 있을 것이란 설교 말씀이 기억납니다. 어떠한 환란에서도 지난 코로나 2.5단계를 각자의 처소에서 온라인 예배로, 기도로 잘 버텨낸 것처럼 말씀을 통해 살아있는 교회, 활기찬 그루터기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 인터넷홍보팀 팀장 이푸름 그루터기

(그루터기紙 1919호)

조회 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나를 이기지 않는 기도

저는 지난 몇 년간 준비해오던 시험이 올해도 불합격을 하여, 더는 제 길이 아닌가 하며 시험을 포기하고 취업 준비를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제 진로에 대해 하나님 아버지께 기도하며, 부모님, 친구, 지인들에게 물어보며, 고민하며 하루하루를 지내고 있었습니다. 제 상황이 아무것도 확실하지 않은 막연한 상황이라서, 제 마음에 평안함이 없어서 그런지 기도를 한다고

영적인 사람이 되라

요즘같이 물질과 과학이 우상이 되어버린 시대에 ‘영적인 사람’을 논한다는 것 자체가 뒤떨어진 느낌을 줄 수 있다. 그러나 물질적 풍요의 시대일수록 정신의 빈곤과 영혼의 갈급함을 느끼는 법이다. 청년의 때, 자신의 미래를 위해 열심히 실력을 가다듬고 세상을 얻기 위해 살아가는 사람일수록 자신의 영성을 개발하고 가다듬어야 한다. 과학이 발달했다는 것은 모든 사

순종은 문제해결의 열쇠

하루 24시간, 사람들 모두 각자 생각하는 ‘완벽한 하루’는 제각각일 것입니다. 저에게 있어 완벽한 하루란 아무 문제없이 물 흐르듯 흘러가는 날입니다.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는 것은 불편한 일이 생기지 않는다는 것인데, 그것은 몸으로도 정신적으로도 어떤 제가 생각한 기준에서 틀어지는 일이 생기지 말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 제가 주로 사용하는 방법은

홈페이지에 대한 문의사항이

있으신 경우 메일을 보내주세요 :)

  • Grootugi Facebook
  • Grootugi Instagram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청년2부 그루터기 선교회   Tel. 02-2687-8620

Copyright ⓒ2018 grootugi.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