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뿌리(B2B)

“그루터기 여러분의 말씀의 뿌리는 어떤 상태인가요?”


다짜고짜 질문해서 조금 당황하셨나요? 저는 상반기 ‘B2B(Back To the Basic)’ 프로그램이 모두 끝난 뒤에도 매일 성경을 읽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B2B를 참여하는 동안 받은 은혜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그 은혜를 여러분과 나누고자 하는데, 그 전에 여러분에게 먼저 위와 같은 질문을 하고 싶었습니다.


저는 B2B를 통해 제 말씀의 뿌리의 상태를 인지했다는 중요하고도 큰 은혜를 받았습니다. 고백하기 부끄럽지만 지난 7년간 저는 교회는 다녔지만 뭔가 겉도는 신앙생활을 하였습니다. 당연히 그 기간에 거의 성경을 읽지 않았고 형식적으로 예배만 참여하고 집으로 가는 신앙생활을 했습니다. 그러니 주일이 기쁘고 하나님께 영광 돌리고 은혜를 받고 한 주를 살아갈 힘을 받을 수 있었을까요?


하지만 2018년 11월경 문득 ‘아! 이러면 이도 저도 아닌 신앙생활이겠다.’ 생각이 들면서 그때부터 쉽지는 않았지만, 주일을 제외하고 성경을 매일 3장씩 읽기 시작했습니다. 그 후로 정말 감사하게도 ‘그루터기’에 나가게 됐고, 정회원이 되었는데 정기집회 광고 시간에 B2B를 한다는 것을 듣게 되었습니다. 저는 지금 읽고 있는 3장에서 욕심을 좀 더 내어 5장방 신청을 하였습니다.


매일 성경을 5장씩 읽으면서 보이지 않고 마음에 들어오지 않았던 말씀 구절들이 조금씩 보이고 마음에 새겨지면서 ‘나의 방황했던 신앙생활에서 나의 말씀의 뿌리는 말라 꼬드러지고 전혀 땅속에 뻗치지 못한 상태였구나!’라고 깨달았습니다. 이러한 말씀의 뿌리 상태로 과연 제대로 된 신앙생활을 할 수 있었을까요? 제 상태를 인지하게 되니 성경 읽는 즐거움을 알게 되고 어느 순간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씻고 책상에 앉아 성경을 펼쳐 읽고 있는 제 모습이 보였습니다.


(히 4:12)‘하나님의 말씀은 살았고 운동력이 있어 좌우에 날 선 어떤 검보다도 예리하여 혼과 영과 및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하며 또 마음의 생각과 뜻을 감찰하나니’


말씀을 보면 그저 감사할 수밖에 없습니다. 말씀은 저의 ‘말씀의 뿌리 상태’를 그 어떤 검보다 예리하게 찌르셨고 쪼개셨습니다. 저는 하나님 말씀을 통해서 제 마음 상태를 거울처럼 훤하고 숨기는 것 없이, 있는 그대로 시원하게 보고 느낄 수 있었습니다.


소중한 그루터기 여러분, 다시 한번 묻고 싶습니다. “여러분의 말씀의 뿌리는 어떠신가요?” 물론 저보다 훨씬 그 뿌리가 깊고 강한 선후배분들도 계실 겁니다. 제가 여러분에게 전하고 싶은 말은 우리가 성경을 통해서 자신의 뿌리 상태를 점검해보자는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 말씀을 통해 각자의 말씀의 뿌리 상태를 인지하고, 그 귀한 말씀을 더욱더 힘써 사모하며 읽고 묵상함으로써 말씀의 뿌리를 더 튼튼하고 깊게 뻗치게 할 때, 분명 여러분의 신앙생활에 큰 긍정의 변화가 있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ㅡ 이용우 그루터기

(그루터기紙 1875호)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나를 건져 주시는 하나님

헵시바 때부터 저는 장안산 기도회나, 지리산 기도회의 참석은 흔치 않은 큰 복의 자리라고 생각해서, 기관에서 갈 때마다 참여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번에 그루터기에서 장안산 기도회를 간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아! 나에게 또 기회가 왔구나 싶어 참석을 다짐하였습니다. 헵시바 때보다 몸이 많이 안 좋아졌지만, 작년보다는 많이 회복되었고, 기관에서 여럿이 함께

하나님을 찾는 길

우리들은 기도를 통해 하나님을 찾는다. 기도하며 하나님을 부르고 시간과 장소를 따지지 않고 기도하면 우리는 이 순간에도 하나님을 찾을 수 있다. 하나님을 찾는 길은 멀고도 험하다. 일과를 마치고 저녁 9시까지 모여 약 4시간 동안 버스를 타고 장안산에 오른다. 어두운 한밤중에 주변은 하나도 보이지 않고 랜턴으로 비춘 내 앞길만 보고 걸어간다. 차오르는 숨을

하나님께서 바라시는 투자는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94년도에 종합금융회사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하여 보험사, 증권회사 등을 거쳐 현재는 자산운용사 대표이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재학 시절부터 금융 쪽에 관심이 많았고, 첫 직장에서 유가증권 기반의 업무를 많이 했기 때문에 현재 하는 일을 계속하게 되었습니다. 투자라는 게 ‘질투심 많은 애인’과 같아서 남에게 다른 신경을 쓰는 걸 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