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이 하나가 되라 (겔 37:16-19)

민족과 민족이, 형제와 형제가 대립하며 싸우고 가족 간에도 끊임없는 다툼과 분쟁이 일고 있는 세상입니다. 아담 타락 이후 끝없는 분쟁과 대립 속에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손에서 둘이 하나가 되는 놀라운 비전을 말씀해주고 있습니다.



1. 민족의 하나 됨에 대한 비전의 말씀


에스겔 37장 전체는 골짜기 지면에 가득한 ‘마른 뼈’들이 생기를 불어넣으니 살과 가죽이 덮임으로, 사망을 당한 자가 살아나는 비전입니다. 이 말씀에 이어 유다의 막대기와 요셉의 막대기가 하나님 안에서 하나 된다는 본문의 말씀은 민족과 민족이, 남북으로 분열된 이스라엘이 하나 되어 다시는 두 나라로 나누이지 않겠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겔 37:22). 이 비전대로 남과 북이 하나 되는 통일이 이루어지고, 지역과 이념으로 나뉘어 다투는 이 나라가 온전히 하나로 화합되는 은혜의 역사가 있을 줄 믿습니다.



2. 구속사적인 성취의 비전


두 막대기가 하나가 된다는 말씀은 구속사적으로 횃불 언약과 예수그리스도의 탄생을 통해서 온전히 성취되었습니다.

1) 횃불 언약 성취의 비전 – 횃불 언약의 핵심적인 내용은 아브라함의 후손들이 4대 만에 다시 가나안 땅으로 돌아오게 된다는 말씀입니다. 이 말씀의 성취는 아브라함으로부터 시작하여 이삭과 야곱, 그리고 이후 4대의 인물을 통해 완성되었습니다. 그런데 표면적으로는 유다의 자손 중 살몬의 시대에 가나안 땅에 들어갔습니다. 반면에 야곱의 11번째 아들인 요셉은 애굽에서 임종하였으나 그의 유언대로 후손들이 요셉의 해골을 메고 출애굽 하여 가나안 땅 세겜에 매장함으로써 성취되었습니다. 따라서 횃불 언약의 성취는 유다의 막대기와 요셉의 막대기가 세겜 땅에서 하나로 만남으로서 온전히 성취된 것입니다.

2)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통한 성취 - 예수님은 육신으로는 아브라함과 다윗의 자손으로 이 땅에 오셨으나 영적으로는 하나님의 아들, 메시아로서 참 하나님으로 오신 분입니다. 역대상 5:1-2에서 말씀한대로, 야곱 이후 장자권이 요셉에게로 넘어갔으나 족보에는 그 실제 내용대로 기록하지 않고 유다로 기록했습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의 인성은 유다의 막대기를 통해, 그분의 신성은 요셉의 막대기를 통해 예표 되었고, 이 두 막대기가 하나로 만나 참 하나님이며 참 사람이신 예수 그리스도가 이 땅에 태어나고 구속사역을 감당한 것입니다. 사도바울은 로마서 1:3-4에서 예수님을 육신적인 측면과 영적인 측면 두 가지로 구분하여 소개함으로써 이를 명확하게 증거해주고 있습니다.



3. 변화를 통한 성취


하나님은 사람을 창조할 때 먼저 육신을 창조하시고 생기를 불어넣어 완성하셨습니다. 그러나 타락한 사람은 속 사람과 겉 사람의 분열과 다툼을 겪다 죽게 되면 다시 영혼과 육신이 분리되게 됩니다. 그러나 사도바울은 마지막 나팔 소리가 날 때 ‘죽지 않고 변화되는’ 비밀을 선포하였습니다(고전 15:51). 이 변화의 구원은 영혼과 육신이 분리되지 않고 영광스러운 몸으로 하나 되는 것으로, 하나님 안에서 두 막대기를 하나 되게 하는 말씀의 성취이기도 합니다.



ㅡ 그루터기紙 1876호

홍봉준 목사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흥왕케 하려는 사람 (느 2:7-10)

느헤미야는 ‘이스라엘을 흥왕케 하려는 사람’이라는 별명으로 불렸습니다. 하나님의 일에 이와 같이 영광스러운 별명을 얻는 것은 큰 축복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느헤미야처럼 흥왕케 하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요? 1. 거룩한 분노의 사람(느 2:17) 예루살렘에 당도한 느헤미야는 백성들을 모아놓고 예루살렘 성벽 재건을 독려하면서 “다시 수치를 받지 말자”

구속사와 분리의 역사(벨렉-데라) (창 10:25, 11:18-32)

인간이 연합하여 하나님께 도전하며 바벨탑을 쌓을 때, ‘언어의 혼잡’이라는 하나님의 강력하고, 강제적인 분리의 조치로 세상이 나뉘게 되었다. 이때 ‘노아-셈-아르박삿-셀라-에벨’은 죄악의 탑을 쌓는 데 동조하지 않고 신앙의 이주를 하였지만, 벨렉은 분리되지 못하고 바벨탑을 건축한 자들과 함께 거하였다. 그곳에서 ‘벨렉-르우-스룩-나홀-데라-아브라함’이 탄생

깊은 데로 가라 (눅 5:2-6)

주님을 만나기 전 베드로의 인생은 “밤이 맞도록 수고하였지만 얻은 것이 없는” 빈 손뿐인 인생이었습니다. 그러나 그가 주님을 만나 말씀을 의지하여 깊은 곳에 가서 그물을 내릴 때 만선의 축복을 받는 인생으로 바뀌게 되었습니다. 그 비결이 무엇인지 오늘 말씀을 통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그물을 씻는지라(눅 5:2) 게네사렛 호숫가에 예수님이 오신 것은

홈페이지에 대한 문의사항이

있으신 경우 메일을 보내주세요 :)

  • Grootugi Facebook
  • Grootugi Instagram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청년2부 그루터기 선교회   Tel. 02-2687-8620

Copyright ⓒ2018 grootugi.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