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손을 내밀라 (막 13:1-6)

본문에는 ‘손이 마른 사람’이 등장하고 그 병자를 예수께서 고쳐주시는 내용이다. 안식일에 회당에 들어가셨을 때 이 병자가 있었고 사람들은 예수를 송사하기 위해 안식일에 이 병자를 고치는가에만 초점을 모을 때, 예수님은 “안식일에 선을 행하는 것과 악을 행하는 것, 생명을 구하는 것과 죽이는 것 어느 것이 옳으냐?”는 질문을 통해 그들의 의도를 드러내셨다. 손 마른 자에게 “네 손을 내밀라” 하시니 그가 내밀매 그 손이 회복된 것이다. 이 ‘손 마른 자’의 정체, 이를 고쳐주신 예수님의 기사에는 어떤 영적 의미가 담겨 있을까?



1. 한 편 손 마른 사람의 실체

- 손 마른 자 : 이 질병의 정체 (엑세라이노: 중풍병이나 다른 사고로 손이 말라 힘을 못 쓰게 된 경우를 가리킴)

- ‘한편 손 마른 자’는 타락한 인류의 실상을 예표해주는 상징적 인물.


1) 손은 인류 최초로 범죄의 도구로 사용됨

- 인류 시조 아담과 하와는 선악과를 ‘손을 들어’ 따먹었다(창 3:6, 22). 손은 신체 중 가장 먼저 범죄의 도구로 사용되었기에 하나님의 저주와 심판의 대상이고, 동시에 회복되고 치유되어야할 신체부위가 되었다.


2) 죄를 짓는 손

- 우리의 손에 죄악의 피가 묻어있기 때문에 기도해도 듣지 않으심 (사 1:15, 59:1-3)

① 가룟 유다의 손 – 예수를 팔아먹은 가증한 손이요. 피 흘리는 손

가룟 유다 또한 그 손으로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고 죄에 동참했다. 그러므로 그러한 손을 가진 우리 모두는 알게 모르게 지은 죄악의 손을 회개하는 마음으로 주님께 내밀 때 고쳐주신다.

② 베드로의 장모의 손

세상일에 바쁘고, 세상일에 열병 들었던 그 장모의 손을 만져주신 결과 손에 하나님의 능력과 권능을 받고 나았다. 즉시 베드로 장모는 ‘예수님의 손’이 되어 남은 생애 많은 고아와 과부, 가난하고 어려운 사람들을 ‘돕는 손’이 되었다.

③ 죽은 소녀의 손

예수님께서 이 죽은 소녀를 살리실 때 이마에 대고 안수하거나 큰 소리를 외치는 등, 야단법석을 떨지 않고 “달리다굼” 하시며 ‘소녀의 손을 붙잡아 주시자’ 소녀가 살아났다(마 9:23-26).

④ 베드로가 고쳐준 ‘날 때부터 앉은뱅이 된 사람’

“은과 금은 내게 없거니와 내게 있는 것으로 네게 주노니 곧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걸으라”고 하면서 ‘오른손을 붙잡아 일으킬 때’(행 3:1-10) 발목에 힘을 얻고 나았다.

⑤ 왼손잡이 에훗(삿 3:15)

그는 일반적으로 오른 손에 장애가 있어서 왼손을 쓰는 사람이었다. 이는 당시 하나님의 저주를 받은 사람으로 여겨져 결코 중요한 인물로 쓰임 받을 수 없었지만, 하나님은 그를 들어 이스라엘을 구원하셨다.



2. 우리의 회복된 손


1) 능력을 베푸는 손

- 모세가 손을 들 때마다 애굽 왕을 비롯해 애굽 전역에 무시무시한 재앙이 임하였다. 그러므로 모세는 축복의 손이요 심판의 손이 되었다.


2) 선을 베푸는 손

- 예수님의 손은 한 번도 말라서 오그라든 적이 없었다. 늘 분주하게 일하시는 그 손은 항상 펴져있었다. 그분의 손이 펴짐으로 우리의 마른 손이 힘을 얻고 움켜쥔 손을 펴서 남들에게 선을 베풀고 구제할 수 있게 되었다. 주님의 일하는 손, 선을 베푸는 손을 본받자.


3) 서로 손을 잡고 화해하는 손



결 론: 2019년 우리의 모든 삶을 전능하신 ‘아버지 손’에 부탁하는 역사(눅 23:46).

이처럼 하나님 아버지의 손이 우리를 꽉 붙잡아 보호해주고, 인도해주시고, 우리의 손을 펴주실 때 우리의 손으로 봉사하며, 선을 베풀며, 하나님의 능력을 행하는 복된 역사가 있다.



ㅡ 그루터기紙 1836호

홍봉준 목사

조회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흥왕케 하려는 사람 (느 2:7-10)

느헤미야는 ‘이스라엘을 흥왕케 하려는 사람’이라는 별명으로 불렸습니다. 하나님의 일에 이와 같이 영광스러운 별명을 얻는 것은 큰 축복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느헤미야처럼 흥왕케 하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요? 1. 거룩한 분노의 사람(느 2:17) 예루살렘에 당도한 느헤미야는 백성들을 모아놓고 예루살렘 성벽 재건을 독려하면서 “다시 수치를 받지 말자”

구속사와 분리의 역사(벨렉-데라) (창 10:25, 11:18-32)

인간이 연합하여 하나님께 도전하며 바벨탑을 쌓을 때, ‘언어의 혼잡’이라는 하나님의 강력하고, 강제적인 분리의 조치로 세상이 나뉘게 되었다. 이때 ‘노아-셈-아르박삿-셀라-에벨’은 죄악의 탑을 쌓는 데 동조하지 않고 신앙의 이주를 하였지만, 벨렉은 분리되지 못하고 바벨탑을 건축한 자들과 함께 거하였다. 그곳에서 ‘벨렉-르우-스룩-나홀-데라-아브라함’이 탄생

깊은 데로 가라 (눅 5:2-6)

주님을 만나기 전 베드로의 인생은 “밤이 맞도록 수고하였지만 얻은 것이 없는” 빈 손뿐인 인생이었습니다. 그러나 그가 주님을 만나 말씀을 의지하여 깊은 곳에 가서 그물을 내릴 때 만선의 축복을 받는 인생으로 바뀌게 되었습니다. 그 비결이 무엇인지 오늘 말씀을 통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그물을 씻는지라(눅 5:2) 게네사렛 호숫가에 예수님이 오신 것은

홈페이지에 대한 문의사항이

있으신 경우 메일을 보내주세요 :)

  • Grootugi Facebook
  • Grootugi Instagram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청년2부 그루터기 선교회   Tel. 02-2687-8620

Copyright ⓒ2018 grootugi.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