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 앞서 행하시는 하나님 _신 1:30-33

출애굽 이후 40년 광야 생활의 끝자락인 모압평지에 도착하였을 때 모세는 “너희 힘으로 이곳까지 온 것이 아니라 너희 앞서 행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로” 이곳까지 왔다고 설교하고 있습니다. 2020년 마지막 주일, 모세의 이 선포가 우리의 고백이 될 줄 믿습니다. 그렇다면 우리 앞서 행하시는 하나님은 어떠한 은혜로 인도해 주시는 것일까요?



1. 우리를 위해 싸우시는 하나님

본문 30절에서 하나님은 우리를 위해서 대신 싸워주셨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민간인에 불과하고 무장도 하지 않은 이스라엘 무리를 이방 군대가 공격한다면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바산 왕 옥이나 아모리 왕 시혼 등 모든 대적을 친히 물리쳐 주셨습니다. 홍해 바다를 앞에 두고도 뒤에서 진격해오는 바로 왕의 군대에 대해 하나님은 “여호와께서 너희를 위하여 싸우시리니 너희는 가만히 있을지니라”고 말씀하셨습니다(출 14:14). 이 말씀대로 하나님은 40년 모든 광야 노정 가운데 이스라엘을 위해 대신 싸워 승리를 안겨주셨습니다.

특별히 ‘싸우다’라는 히브리어 동사 ‘라함’에서 ‘떡, 양식’을 뜻하는 명사 ‘레헴’이 파생된 것을 볼 때, 우리의 진정한 싸움은 하루하루 삶을 살아가는 것입니다. 소위 ‘생활전선에 뛰어들다’라고 표현한 것처럼, 양식을 얻기 위한 삶의 모든 과정이 마치 ‘전쟁’과도 같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이처럼 우리의 모든 일상에서 이김을 주시는 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