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신앙의 MBTI는?

젊은 세대를 초월하여 전 세대를 아울러 MBTI는 크게 유행했고, 이미 우리의 삶 속에 정착하여 회사, 가족, 친구, 더 나아가서 처음 보는 사람에게까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MBTI가 어떻게 되세요?”하며 질문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 질문에는 “대담한 통솔자”, “정의로운 사회운동가”, “용감한 수호자”와 같은 수식어를 더해 본인이 어떤 사람에 해당하는 지 진단을 해서 알려준다. 이처럼 나름대로 세상에서의 기준으로 본인을 확인하듯이 구속사적 관점의 기준으로 ‘하나님께서 보신 내 신앙의 평가는 어떠할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장편소설 한 편씩은 충분히 저술되고도 남을 전설적 신앙인 이삭, 야곱, 요셉 3대(代)를 히브리서 11장 20-22절은 단 한 문장, 또는 두 문장씩으로만 ‘쿨하게’ 처리하고 있다.


“믿음으로 이삭은 장차 오는 일에 대하여 야곱과 에서에게 축복하였으며”

“믿음으로 야곱은 죽을 때에 요셉의 각 아들에게 축복하고, 그 지팡이 머리에 의지하여 경배하였으며”

“믿음으로 요셉은 임종시에 이스라엘 자손들의 떠날 것을 말하고, 또 자기 해골을 위하여 명하였으며”


‘이런 위대한 인물들이 겨우 한 문장, 혹은 두 문장으로밖에 기록이 안 되었으니 나는 기록될 수나 있나?’, ‘잘 쳐주시면 두 글자 정도는 들어가려나?’하며 비통하기엔 이르다. 귀에 딱지 지도록 듣던 아브라함부터 예수님까지 구속사(救贖史) 2천년 역사 속의 42명을 마태복음 족보에 단 한 장으로 압축하신 분이 하나님이기 때문이다. 그렇게 하시지 않았다면 말할 수 없는 눈물의 구속사 사연이 단 한권으로 구성된 성경 66권에 다 들어가지 못했을 것이다.

여기에서 우리는 생각을 해봐야한다. Covid-19가 처음 발생한 2019년 12월부터 지금까지의 내 신앙생활, 신앙상태 등을 두 문장으로 줄이면 과연 무엇이 기록될까. 두 문장은 둘째 치고, 단 한 문장이라도 표현할 수 있는 문장이 나오기는 할까. 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