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겐 하긴 힘든 말

2019년 1월 7일 업데이트됨

나는 모태신앙으로 교회를 다닌 지 꽤 오래 되었지만, 여전히 말하기 힘든, 또 묻기 힘든 말이 하나가 있다.


“은혜 받았다”


이 말이 내게는 너무도 힘든 말이다. 솔직한 마음으로 이 단어의 뜻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있지 못하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아니면, 내가 정말 은혜를 받은 것인지 아닌지 확실하지 않기 때문일 수도 있다. 은혜가 당장 눈앞에 보이지 않는 추상적인 부분이 있기에 정확하게 알고 쓰지 않으면, 명확하게 이해하고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뭔가 모를 죄책감이 생기기도 한다.


예배를 드리고 난 후, 행사가 끝난 후, 또 자기만의 어떤 일을 겪은 후 사람들은 말한다. “은혜 받았다.” “은혜 받으셨어요?” 나는 그런 일상적인 대화와 질문자체가 가끔은 힘겹기도 했다. 내가 지금 느끼는 이 감정이 정말 다른 사람이 느낀 은혜일까라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하기도 했다.


은혜를 받았다는 것. 그 말을 천천히 곱씹어 보기로 했다. 은혜라는 단어를 나는 쉽게 이해 할 수 없어서 뒤에 있는 ‘받았다’라는 것에 집중하기로 했다. 받는다는 것은 내가 직접 해야 하는 것이다. 아무리 나에게 주어지는 것이라도 내가 받으려는 노력을 하지 않는다면 그건 받을 수 없게 된다.


그렇게 생각해보니 나는 받은 것들이 너무 많았다. 나의 가족, 친구들과 그루터기의 많은 동역자들, 오랜 시간을 함께했던 방송팀, 그리고 51대 임원단. 이들 모두와 함께했던 모든 시간들은 내가 전부 받은 것이었다.


그리고 그 받았던 모든 것들이 은혜가 아니었을까.. 성경적으로, 또 신앙적으로 나는 아직까지 너무 어리다고 생각해서 많은 것을 알지 못하지만 받는다 라는 것은 나의 노력이 필요한 것이었다. 내게 주어진 것, 내게 주시려고 하는 것들이 많을 텐데 내가 그것을 받으려고 노력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결국 내게 주어지지 않을 것이다.


나에게 주어질 많은 순간들과 구원의 축복을 내가 진정 받을 수 있다면 그것이 은혜가 아닐까. 그래서 나는 노력하기로 했다. 주어진 것들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이 되기 위해.


내게는 51대 임원단이라는 1년의 시간 그리고 더 나아가서는 그루터기 생활이 주어졌다. 나는 그 생활에서 주시는 것들을 최대한 받으려고 노력해야겠다. 그러면 나에게 주어진 은혜도 받을 수 있을 것이고, 하기 힘든 말이 아닌 어느새 입술로 가장 먼저 고백하는 말이 되어 있을 것이다.


“은혜 받았다.”


ㅡ 방송선교팀 팀장 김남주

(그루터기紙 1825호)




조회 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나를 건져 주시는 하나님

헵시바 때부터 저는 장안산 기도회나, 지리산 기도회의 참석은 흔치 않은 큰 복의 자리라고 생각해서, 기관에서 갈 때마다 참여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번에 그루터기에서 장안산 기도회를 간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아! 나에게 또 기회가 왔구나 싶어 참석을 다짐하였습니다. 헵시바 때보다 몸이 많이 안 좋아졌지만, 작년보다는 많이 회복되었고, 기관에서 여럿이 함께

하나님을 찾는 길

우리들은 기도를 통해 하나님을 찾는다. 기도하며 하나님을 부르고 시간과 장소를 따지지 않고 기도하면 우리는 이 순간에도 하나님을 찾을 수 있다. 하나님을 찾는 길은 멀고도 험하다. 일과를 마치고 저녁 9시까지 모여 약 4시간 동안 버스를 타고 장안산에 오른다. 어두운 한밤중에 주변은 하나도 보이지 않고 랜턴으로 비춘 내 앞길만 보고 걸어간다. 차오르는 숨을

하나님께서 바라시는 투자는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94년도에 종합금융회사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하여 보험사, 증권회사 등을 거쳐 현재는 자산운용사 대표이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재학 시절부터 금융 쪽에 관심이 많았고, 첫 직장에서 유가증권 기반의 업무를 많이 했기 때문에 현재 하는 일을 계속하게 되었습니다. 투자라는 게 ‘질투심 많은 애인’과 같아서 남에게 다른 신경을 쓰는 걸 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