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이기지 않는 기도

저는 지난 몇 년간 준비해오던 시험이 올해도 불합격을 하여, 더는 제 길이 아닌가 하며 시험을 포기하고 취업 준비를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제 진로에 대해 하나님 아버지께 기도하며, 부모님, 친구, 지인들에게 물어보며, 고민하며 하루하루를 지내고 있었습니다. 제 상황이 아무것도 확실하지 않은 막연한 상황이라서, 제 마음에 평안함이 없어서 그런지 기도를 한다고는 하지만 뭔가 답답한 기도를 드리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성경 90일 일독’이라는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성경 속에서 제 고민에 대한 답을 찾고자 하루하루 성경을 읽으며 고민하고 있었습니다. 그때 제 상황을 아시는 권사님께서 저에게


‘대하 14:11(下) - 사람으로 주를 이기지 못하게 하옵소서 하였더니’


라는 말씀 구절을 알려주셨고, 때마침 성경 90일 일독 프로그램에서 읽어야 하는 분량에 포함되었기에 다른 구절보다 좀 더 주의 깊게 읽었습니다. 이 구절은 유다를 통치한 아사왕 시대에 구스 사람 세라가 유다를 치려 군사 백만과 병거 삼백 승을 거느리고 마레사에 이르렀을 때, 아사왕이 스바다 골짜기에 진 치고 여호와께 기도드린 내용입니다. (대하 14:9) 이 말씀은 제게 큰 충격이었습니다. 그동안 준비한 시험이 계속 떨어질 때마다 ‘다음에는 꼭 합격하게 해주세요. 이렇게 해주세요.’라는 사람(내 생각, 내 고집, 내 계획)이 주(하나님의 뜻, 계획)를 이기는 기도를 저도 모르게 드리고 있었다는 것을 깨닫자, 마음에 망치를 한 대 얻어맞은 기분과 동시에 부끄러움이 몰려왔습니다. 아사왕은 사람보다 전적으로 여호와 하나님을 믿고 의지하였기에 위의 기도를 할 수 있었습니다. 권사님은 제게 이 말씀 구절을 알려주시면서 “하나님 백성, 하나님 자식들은 절대 사람이 주를 이기는 기도를 하면 안 되고 ‘나’를 향한 하나님의 뜻, 계획이 무엇인지 기도하면서 헤아려야 한다”고 말씀해주셨습니다. 이 역대하 14장 11절 말씀은 저에게 충격이면서, 앞으로의 제 진로를 넘어 인생 설계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응답과 위로가 되었습니다.

그루터기 여러분, 진로, 결혼, 인생, 신앙 등의 문제를 놓고 기도를 할 때 나도 모르게 '내 생각, 내 고집, 내 이익, 내 계획'을 위해서 기도하고 있을 때가 있지는 않습니까? 즉, 내 생각이 하나님의 뜻을 이기는 기도, 자신을 더 위하는 기도를 드리고 있지는 않습니까? 하나님 아버지를 모르는 세상 사람들은 ‘내 생각, 내 계획, 내 고집’으로 각자의 인생을 결정하고 살아갑니다. 하지만 우리 하나님 아버지 백성들(자식들)은 세상 사람들과는 달라야 합니다. 하나님 아버지의 뜻이 이기는 기도, 사람의 생각이 주를 이기지 못하는 기도를 드리는 저와 그루터기 모두가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 섬김부 부장 이정준 그루터기

(그루터기紙 1918호)

조회 6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함께하심

저는 어릴 적부터 어머니의 인도를 따라 교회에 나오게 되었지만, 여전히 신앙생활을 하는 제 모습이 문득 신기할 때가 있습니다. 하나님을 믿는 것이 저에게 있어서 삶의 큰 부분을 차지하게 될 줄 몰랐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지금은 하나님을 몰랐다면 어떻게 살아왔을지, 또 앞으로는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잘 상상이 되지 않습니다. 이러한 마음의 변화를 보면서, 하

당신은 사순절을 지키고 있습니까?

2021년 사순절은 2월 17일(수)부터 4월 3일(토)까지 매 주일을 제외한 40일이고, 부활절은 4월 4일이다. 성경에서 ‘40’은 고난과 괴로움, 심판, 하나님을 만나기 위한 정화 기간 등을 상징하는 의미 있는 숫자로 나타난다. 예수님께서 광야에서 40일간 금식 기도하셨으며(마 4:2), 모세도 40일간 시내산에서 금식기도를 한 후 언약의 두 돌판을

우리를 위해 서서 기도하고 계신 예수님

2021년 사순절이 시작된 지 벌써 3주가 지났습니다. 그루터기 여러분들은 어떤 3주를 보내셨나요? 부끄럽지만, 저는 사순절을 경건하게 보내려 노력한 지 얼마 되지 않았습니다. 몇 년 전 사순절과 일을 쉬는 타이밍이 맞아 매일 같이 교회에 간 적이 있습니다. 새벽예배, 고난주간 특별 대성회를 빠지지 않았습니다. 믿음은 들음에서 난다고, 박윤식 원로 목사님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