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이지 않는 감사, 없는 중에 드린 감사

시편 100편의 주제는 온 땅이 찬송한다는 것입니다. 감사제물을 가지고 성전으로 나아가면서,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 너무 즐겁고 기뻐서 노래한다는 내용입니다.


“감사기도 드리며 성문으로 들어가거라. 찬양노래 부르며 뜰 안으로 들어가거라.

감사기도 드려라. 그 이름을 기리어라”


이 시편 100편의 찬송이 1620년 미국 폴리마우스 해변에서 울려 퍼졌습니다. 감격의 눈물과 진실한 감사로 가득한 찬송이었습니다. 모래 바람을 일으키며 찬송을 부르는 이들... 바위를 끌어안고 큰소리로 흐느끼는 이들... 너무나 벅찬 기쁨의 찬양이었습니다. 신앙의 자유를 찾아 106명의 청교도들이 메이플라워라는 배를 타고 117일간 항해한 끝에 도달한 땅에서 부른 감사의 찬양이었습니다.

항해 도중 2명이 죽고, 한 아이가 태어난 것을 감사했습니다. 폭풍우 중에 돛이 잘려 나가고, 여자들이 파도에 휩쓸려 바다 속에 곤두박질했는데도 모두 구조되었음을 감사했습니다. 그러나 꿈에도 그리던 땅에 도달해서 저들을 기다린 것은 굶주림과 질병뿐이었습니다. 한해 겨울을 넘기기 전에 60명이 배고픔과 전염병으로 죽었습니다.

하지만 저들은 감사를 잃지 않았습니다. 장례식을 치르면서도 저들은 하나님을 찬양했습니다. 봄이 오고 씨앗을 뿌렸습니다. 하지만 각박한 땅에 소산이 많을 리가 없었습니다. 그나마 추수한 것은 인디언들이 노략질 해갔습니다. 남은 것은 곡식을 지키느라고 희생된 시체와 몇 안 되는 곡식뿐이었습니다. 이태가 지나자 반도 안 되는 사람들이 남았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예배와 찬송, 감사와 희망을 잃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처음 얻은 곡식으로 가난한 추수감사를 지냈습니다.

이것이 미국의 첫 번 추수감사이고, 미국의 출발이었습니다. 그 끊이지 않는 감사, 없는 중에 드린 감사가 지금의 미국을 이루어 놓은 것입니다.

유대인들은 힘이 들 때마다 찬송을 불렀습니다.


“그 크신 하나님의사랑 말로다 형용 못하네 (찬송가 404장)”


이 찬송가사는 수용소 벽마다 손톱으로 벽을 긁어 쓴 피 묻은 글 중에 있었다고 합니다.


감사는 마음에 있는 것이지 눈에 있는 것이 아닙니다. 환경이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조건이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많이 주시면 많이 주시는 대로, 적게 주시면 적게 주시는 대로, 하나님께서 주신 것을 감사했습니다. 이것이 오늘의 유대인을 만들어 낸 것입니다.


감사할 수 없을 때 감사가 귀한 것이고, 찬송할 수 없을 때 찬송이 진짜 찬송입니다. 오늘 우리의 감사와 찬송이 미국을 이루어 낸 사람들의 감사와 찬송이 되기를 바랍니다.



ㅡ 유근영 전도사

(그루터기紙 1828호)

조회 1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나를 건져 주시는 하나님

헵시바 때부터 저는 장안산 기도회나, 지리산 기도회의 참석은 흔치 않은 큰 복의 자리라고 생각해서, 기관에서 갈 때마다 참여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번에 그루터기에서 장안산 기도회를 간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아! 나에게 또 기회가 왔구나 싶어 참석을 다짐하였습니다. 헵시바 때보다 몸이 많이 안 좋아졌지만, 작년보다는 많이 회복되었고, 기관에서 여럿이 함께

하나님을 찾는 길

우리들은 기도를 통해 하나님을 찾는다. 기도하며 하나님을 부르고 시간과 장소를 따지지 않고 기도하면 우리는 이 순간에도 하나님을 찾을 수 있다. 하나님을 찾는 길은 멀고도 험하다. 일과를 마치고 저녁 9시까지 모여 약 4시간 동안 버스를 타고 장안산에 오른다. 어두운 한밤중에 주변은 하나도 보이지 않고 랜턴으로 비춘 내 앞길만 보고 걸어간다. 차오르는 숨을

하나님께서 바라시는 투자는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94년도에 종합금융회사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하여 보험사, 증권회사 등을 거쳐 현재는 자산운용사 대표이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재학 시절부터 금융 쪽에 관심이 많았고, 첫 직장에서 유가증권 기반의 업무를 많이 했기 때문에 현재 하는 일을 계속하게 되었습니다. 투자라는 게 ‘질투심 많은 애인’과 같아서 남에게 다른 신경을 쓰는 걸 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