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이 말하는 그루터기, 그루지

저는 요즘 어떤 고독하고도 유머러스한 할머니와 출퇴근을 같이 합니다. 가끔 성질을 부리시기도 하지만 커피도 함께 마시고 자기 직전까지 박장대소 하며 이야기를 나눌 때도 있습니다. 할머니는 말씀하시는 게 인생 다 산 사람(?)처럼 쿨 하시기도 한데 마음이 쌀 한 톨만 해질 때도 있어 우습기도 합니다. 아! 특히 요리에 대해서는 청년보다 더한 열정을 보일 때도 있는데 그럴 땐 ‘나이 불문하고 사람 속은 늘 푸르른 청춘이구나’ 싶습니다.


잠시나마 제 킬링 타임 친구였던 이 할머니는 산문 ‘사는게 뭐라고’의 저자 사노요코 작가입니다. 2010년 암으로 세상을 떠나기 전 쓴 책인데 다소 냉소적이면서도 뜨겁고, 감성적인 면이 뒤섞여 독자의 마음을 한바탕 뒤집습니다.


이처럼 글은 마치 그 사람을 보는 듯, 참 솔직합니다. 지적(질)에 물 오른 날카로운 글이 있는가 하면 너무 박학다식 하고 꼼꼼해서 읽는 이의 지적 욕구를 충족시켜 주기도 하고 차분한 위트로 웃음 짓게 하는 글, 아니 사람도 있습니다. 때론 글쓴이의 통찰력에 위로 받아 눈물짓기도 하여 다시금 그의 삶을 피부로 느끼고자 몇 번이고 같은 책을 집어 듭니다.


그래서 ‘구속사 시리즈’가 세계 곳곳에 전달되어 많은 사람들의 손에 쥐어져 있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글쓴이의 간절함과 뜨거움이, 그리고 성경을 관통하는 살아계신 말씀이 담겨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내용은 결코 쉽지 않지만 책의 문장, 문장이 예수님께서 끝까지 제자들을 놓지 않고 ‘괜찮다’ 붙잡아주셨던 그 사랑처럼 우리를 책의 말미까지 데리고 가 기어코 은혜를 받게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구속사를 펴고 치열하게 숫자를 더하고 지도를 보고 있지만, 어느새 그 숫자와 지도를 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글을 쓴다면, 어떤 모습일 것 같나요? 아무리 생각해도 글을 쓰자니 흔한 수식어와 한 줄 정도 쓰고 마는 과도한 ‘미니멀리즘’을 추구하실 수도, 한강물이 흘러 바다로 가듯 의식의 흐름대로 써내려가는 시리즈물 전문가일 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마저도 필자의 매력이고 글이 가진 재미라고 생각합니다. 그루터기 주보에는 매주 칼럼이 실립니다. 저는 여러분의 작은 일부이지만 가장 값진 부분을 함께 나눌 때 은혜가 배가 되고 지친 삶에 응원도 되는 것 같습니다. 그루터기 이야기가 가득 담긴 그루지를 통해 여러분이 항상 따뜻함을 느끼고 위로를 받을 수 있기를 바라며 앞으로 글을 통해 그루터기만의 솔직 담백한 소통을 이어나가기를 진심으로 소원합니다.



ㅡ 정유진 편집팀장

(그루터기紙 1871호)


조회 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나를 건져 주시는 하나님

헵시바 때부터 저는 장안산 기도회나, 지리산 기도회의 참석은 흔치 않은 큰 복의 자리라고 생각해서, 기관에서 갈 때마다 참여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번에 그루터기에서 장안산 기도회를 간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아! 나에게 또 기회가 왔구나 싶어 참석을 다짐하였습니다. 헵시바 때보다 몸이 많이 안 좋아졌지만, 작년보다는 많이 회복되었고, 기관에서 여럿이 함께

하나님을 찾는 길

우리들은 기도를 통해 하나님을 찾는다. 기도하며 하나님을 부르고 시간과 장소를 따지지 않고 기도하면 우리는 이 순간에도 하나님을 찾을 수 있다. 하나님을 찾는 길은 멀고도 험하다. 일과를 마치고 저녁 9시까지 모여 약 4시간 동안 버스를 타고 장안산에 오른다. 어두운 한밤중에 주변은 하나도 보이지 않고 랜턴으로 비춘 내 앞길만 보고 걸어간다. 차오르는 숨을

하나님께서 바라시는 투자는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94년도에 종합금융회사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하여 보험사, 증권회사 등을 거쳐 현재는 자산운용사 대표이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재학 시절부터 금융 쪽에 관심이 많았고, 첫 직장에서 유가증권 기반의 업무를 많이 했기 때문에 현재 하는 일을 계속하게 되었습니다. 투자라는 게 ‘질투심 많은 애인’과 같아서 남에게 다른 신경을 쓰는 걸 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