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터기 플리마켓을 마치며…“우리가 이렇게 웃었었지!”

안녕하세요, 그루터기 선교 총무 김우승입니다. 지난주 은혜 가운데 학수고대하던 그루터기 플리마켓을 잘 마무리 했습니다. 먼저 이런저런 상황 가운데에서도 안전하게, 무사히 그루터기 플리마켓이 진행될 수 있게 인도해주신 하나님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또한, 이렇게 성공적으로 그루터기 플리마켓이 진행 될 수 있도록 많은 그루터기 회원들이 플리마켓에서 사용할 물품을 아낌없이 지원해주시고, 수개월 동안 그루 머니를 모으고자 성경 읽기, 예배 정시 참석, 봉사 등 선한 일에 열심을 다해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지난주에 개최되었던 그루터기 플리마켓은 교회 성전 예배 정상화가 시작된 이후, 그루터기에서 처음으로 진행된 규모 있는 행사였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준비하여야 했습니다. 이번 그루터기 플리마켓을 준비하면서 가장 많이 신경을 썼던 부분은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시행하는 사회적 분위기에 맞게 행사를 진행하는 것이었습니다. 무엇보다도 개인 간 접촉을 최소화하는 데 초점을 맞추었는데, 모든 그루터기가 마스크 및 장갑 착용의 약속을 잘 따라주셔서 무사히 진행됐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로 인하여 교회 내 모든 동계 수련회가 취소되고, 지난 겨우내 준비하였던 플리마켓 행사 진행이 불투명한 열악했던 상황에서 모든 행사를 잘 마친 지금 순간이 감사할 따름입니다.


이번 플리마켓 행사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웃는 그루터기’였습니다. 재미를 느끼고 서로 의논하고 참여하는 행사가 참으로 오랜만이라 저도 덩달아 기분이 좋아 웃음이 나왔습니다. 그간 온라인 예배를 드리면서 ‘빨리 회원들이 그루 머니를 기분 좋게 사용할 기회가 있으면 좋을 텐데…’라는 아쉬움이 있었는데 말입니다. 경제적으로 요즘 회사들도 어렵다 보니 선뜻 웃기가 쉽지 않은데, 힘든 시점에 함께 있으니 서로를 응원하는 것 같아 든든했습니다. 그루터기들이 모처럼 환하게 웃는 모습을 보며 흐뭇한 저 자신을 보며 ‘활기찬 그루터기 모습이 그리웠던가?’ 싶기도 합니다.


이번에 진행된 그루터기 플리마켓은 그루터기 모두가 협력하여 만든 행사라고 생각합니다. 비록 동계 수련회는 가지 못했지만, 이번 행사를 무사히 마칠 수 있게 되어 감사드리고 마스크를 벗고 모두 웃는 모습으로 보는 날이 빨리 오기를 기다리겠습니다.



ㅡ 김우승 선교 총무

(그루터기紙 1902호)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나를 건져 주시는 하나님

헵시바 때부터 저는 장안산 기도회나, 지리산 기도회의 참석은 흔치 않은 큰 복의 자리라고 생각해서, 기관에서 갈 때마다 참여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번에 그루터기에서 장안산 기도회를 간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아! 나에게 또 기회가 왔구나 싶어 참석을 다짐하였습니다. 헵시바 때보다 몸이 많이 안 좋아졌지만, 작년보다는 많이 회복되었고, 기관에서 여럿이 함께

하나님을 찾는 길

우리들은 기도를 통해 하나님을 찾는다. 기도하며 하나님을 부르고 시간과 장소를 따지지 않고 기도하면 우리는 이 순간에도 하나님을 찾을 수 있다. 하나님을 찾는 길은 멀고도 험하다. 일과를 마치고 저녁 9시까지 모여 약 4시간 동안 버스를 타고 장안산에 오른다. 어두운 한밤중에 주변은 하나도 보이지 않고 랜턴으로 비춘 내 앞길만 보고 걸어간다. 차오르는 숨을

하나님께서 바라시는 투자는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94년도에 종합금융회사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하여 보험사, 증권회사 등을 거쳐 현재는 자산운용사 대표이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재학 시절부터 금융 쪽에 관심이 많았고, 첫 직장에서 유가증권 기반의 업무를 많이 했기 때문에 현재 하는 일을 계속하게 되었습니다. 투자라는 게 ‘질투심 많은 애인’과 같아서 남에게 다른 신경을 쓰는 걸 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