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터기지 1900호 특집 (여름)

여름



더위에 절대 눌리지 마시기 바랍니다.

기온이 몇도 올라가니 사람 모양이 참혹합니다.

하늘 아래 있는 자 없는 자, 잘 사는 사람, 못 사는 사람, 지식이 있는 이, 강한 자, 약한 자 구별 없이

그 꼴이 꼭 뜰 아래 헤매는 강아지와 마찬가지 입니다…


잘 견디어 내시기 바랍니다.

사람은 견디는 것입니다. 참는 것이 사람입니다.

정복하고 잘 어울려 하나 되어 살 것입니다. 나와 환경이 하나입니다.


하늘이 준 제 바탕을 망가뜨려 버리지나 않았는지요?

바른 말 하다가 포학의 세력에 목이 잘리는 세례 요한을 가리켜

“요한은 켜서 비취는 등불이었다”(요 5:31-36) 말씀하시는 그 심정이 어떤 심정인가 생각해보십시오.

- 1981년 8월 참평안 권두언 ‘어서 날아라 하늘 영(靈) 계신 곳에 자유함이 있다’ 中 -



----------------------------------------------------------------------------


"견디어 등불의 사명을 감당하고 있는

이보라, 이푸름 그루터기 인터뷰"


앞서 적힌 말씀은 1981년 8월 참평안 권두언,

‘어서 날아라 하늘 영(靈) 계신 곳에 자유함이 있다’에서 일부 발췌한 내용입니다.

당시 역대 기상을 참고해보면, 전년 대비 평균 기온이 3도 정도 상승함으로써

무더운 여름이라고 느껴질 시기에 주신 말씀입니다.

성도를 등잔에, 나라를 초막에 비유하시면서, 진정 나라를 위한 성도는 죄악으로 인해

어두운 나라를 끊임없이 밝히는 등불의 사명을 감당하는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국가의 암흑기에 부르심을 받아 가시밭길 사역을 말씀의 권능으로 완수한 에스겔과 같이,

복음 전도를 통해 그리스도인으로서 참된 애국을 실천하고 있는

이보라, 이푸름 그루터기를 만났습니다.


----------------------------------------------------------------------------



요즘 날씨가 여름이 다가옴을 알려주네요. 이보라 그루터기는 더위에 지지 말고 견디라 하시는 원로목사님의 권두언 말씀을 읽으면서 첫 느낌이 어떠셨나요?

이보라 ‘성도는 오늘의 팔락거리는 등잔불’이라는 말씀이 와 닿았습니다. 사나운 짐승이 날뛰는 어두운 골짜기에 초막(나라) 하나 지켜가는 것은 결코 큰돈이나 명예나 권력이 아닌 호롱불(성도) 하나라는 것, 그리고 이 호롱불은 사랑으로 지켜지는 것이며, 가슴과 가슴 사이의 사랑이 식는 순간 호롱불이 꺼지고 골짜기는 지옥이 되어버릴 거라는 말씀이 요즘 시대에 참 필요한 말씀이라는 생각을 했어요.

오늘날 점점 사랑이 식어지고, 어려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에게, 모든 사람을 사랑하는 주님의 사랑을 힘입어, 나라를 사랑하고 내 주변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간절히 기도하라는 말씀으로 들리는 것 같아요. 때때로 나라 안팎에 답답한 상황이 판을 치고 있다 할지라도 그 책임을 남 탓, 나라 탓으로 돌리는 것은 세상의 방법이지, 성도라면 무던히 참고 인내하며 그 근본 책임을 내게 놓고 기도하는 것이 성숙한 신앙인의 자세임을 가르쳐주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