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터기지 1900호 특집 (여름)

여름



더위에 절대 눌리지 마시기 바랍니다.

기온이 몇도 올라가니 사람 모양이 참혹합니다.

하늘 아래 있는 자 없는 자, 잘 사는 사람, 못 사는 사람, 지식이 있는 이, 강한 자, 약한 자 구별 없이

그 꼴이 꼭 뜰 아래 헤매는 강아지와 마찬가지 입니다…


잘 견디어 내시기 바랍니다.

사람은 견디는 것입니다. 참는 것이 사람입니다.

정복하고 잘 어울려 하나 되어 살 것입니다. 나와 환경이 하나입니다.


하늘이 준 제 바탕을 망가뜨려 버리지나 않았는지요?

바른 말 하다가 포학의 세력에 목이 잘리는 세례 요한을 가리켜

“요한은 켜서 비취는 등불이었다”(요 5:31-36) 말씀하시는 그 심정이 어떤 심정인가 생각해보십시오.

- 1981년 8월 참평안 권두언 ‘어서 날아라 하늘 영(靈) 계신 곳에 자유함이 있다’ 中 -



----------------------------------------------------------------------------


"견디어 등불의 사명을 감당하고 있는

이보라, 이푸름 그루터기 인터뷰"


앞서 적힌 말씀은 1981년 8월 참평안 권두언,

‘어서 날아라 하늘 영(靈) 계신 곳에 자유함이 있다’에서 일부 발췌한 내용입니다.

당시 역대 기상을 참고해보면, 전년 대비 평균 기온이 3도 정도 상승함으로써

무더운 여름이라고 느껴질 시기에 주신 말씀입니다.

성도를 등잔에, 나라를 초막에 비유하시면서, 진정 나라를 위한 성도는 죄악으로 인해

어두운 나라를 끊임없이 밝히는 등불의 사명을 감당하는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국가의 암흑기에 부르심을 받아 가시밭길 사역을 말씀의 권능으로 완수한 에스겔과 같이,

복음 전도를 통해 그리스도인으로서 참된 애국을 실천하고 있는

이보라, 이푸름 그루터기를 만났습니다.


----------------------------------------------------------------------------



요즘 날씨가 여름이 다가옴을 알려주네요. 이보라 그루터기는 더위에 지지 말고 견디라 하시는 원로목사님의 권두언 말씀을 읽으면서 첫 느낌이 어떠셨나요?

이보라 ‘성도는 오늘의 팔락거리는 등잔불’이라는 말씀이 와 닿았습니다. 사나운 짐승이 날뛰는 어두운 골짜기에 초막(나라) 하나 지켜가는 것은 결코 큰돈이나 명예나 권력이 아닌 호롱불(성도) 하나라는 것, 그리고 이 호롱불은 사랑으로 지켜지는 것이며, 가슴과 가슴 사이의 사랑이 식는 순간 호롱불이 꺼지고 골짜기는 지옥이 되어버릴 거라는 말씀이 요즘 시대에 참 필요한 말씀이라는 생각을 했어요.

오늘날 점점 사랑이 식어지고, 어려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에게, 모든 사람을 사랑하는 주님의 사랑을 힘입어, 나라를 사랑하고 내 주변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간절히 기도하라는 말씀으로 들리는 것 같아요. 때때로 나라 안팎에 답답한 상황이 판을 치고 있다 할지라도 그 책임을 남 탓, 나라 탓으로 돌리는 것은 세상의 방법이지, 성도라면 무던히 참고 인내하며 그 근본 책임을 내게 놓고 기도하는 것이 성숙한 신앙인의 자세임을 가르쳐주는 것 같습니다.



구속사 시리즈 11권 ‘여호와 삼마 에스겔 성전’에서 하나님께서는 에스겔 선지자에게 두루마리 책을 주셨을 때, ‘책을 받는 자의 자세’로 세 가지를 기록하고 있죠. "책을 먹어야 한다, 배에 넣으면 창자에 채워야 한다, 말씀을 고해야 한다" 이푸름 그루터기는 이러한 자세를 실천하기 위해 어떻게 노력했는지 궁금합니다.


이푸름 구속사 말씀을 받았으니 전해야 한다는 생각에 가는 곳 마다 구속사 말씀을 전하려고 합니다. 매달 받은 월급으로 구속사 시리즈 내지는 휘선 설교집을 한 권이라도 구매하는 데 사용합니다. 구매한 책은 언젠가 전해주고 싶은 사람이 생기면 전해주는 방식으로 구속사 말씀을 전합니다. 이번에는 퇴사하면서 평소 신앙적인 대화를 나누던 직장 동료에게 구속사 시리즈를 선물해 주었습니다.



또 주된 내용 중 하나가 ‘행동 예언’이 아닐까 생각해요.

이푸름 그루터기는 이번 책을 읽으며 가장 인상 깊었던 행동예언이 있다면 무엇일까요?


이푸름 다섯 번 째 행동예언인 “부정한 떡을 먹어라”(겔 4:9-17)가 생각납니다. 인분으로 떡을 구워먹으라는 하나님의 명령은 인분을 부정하게 여기는 율법의 내용과는 완전히 반대되는 말씀이었죠. 에스겔 선지자가 오죽했으면 괴로운 심정을 하나님께 토로하였을까. 에스겔이 사람들 앞에서 이상한 방식으로 떡을 구워 먹고 있는 모습을 상상하면서, 점점 더 이해하기 어렵고 나의 신념에 반하는 명령을 주실 때 나라면 순종할 수 있었을까 생각했습니다.



이보라 그루터기, 하나님께서는 에스겔 선지자를 파수꾼으로 세우셨죠. 원로목사님의 권두언 말씀에서도 강조하고 있는 등불의 사명에 대한 결심이나 사명감에 대해서 듣고 싶습니다.


이보라 예전에는 등불의 사명이 주변을 환히 밝히는 거라고 생각했는데, 곰곰이 생각해보면 등불의 가장 큰 사명은 꺼지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한 것 같아요. 실족하지 않고 끝까지 남아 내 영혼의 등불을 꺼트리지 않는 것. 내가 활활 타오르고 있다면 주변을 밝히는 건 자연스럽게 따라오는 일이니까요.

성경을 읽다 보면 사무엘이나 다윗을 시대의 등불이라 말씀하잖아요. ‘아니 어떻게 신앙생활을 하면 시대를 밝히는 등불이 될 수 있는 거지?’ 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지금은 시대의 등불이라는 말이 어떤 위대한 신앙의 인물 한 사람을 뜻한다기 보단, 각 시대마다 이뤄져야 할 하나님의 말씀을 밝히 깨닫고 지켜 내 삶 가운데 이뤄드리는 것이 지금 나의 시대를 밝히고 있는 등불이 아닌가라는 생각해요.

오늘날 우리 시대에는 구속사라는 말씀이 주어졌죠. 이 구속사를 전 세계에 전파하는 사명이 바로 시대의 등불을 밝히는 것일 텐데, 이 일에 크고 작은 손길들이 모여 말씀의 역사를 전진시켜가는 것이 바로 시대의 사명이요, 등불의 자세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하나님께서 세례 요한을 보내신 이유는 복음을 전하기 위함이었지, 이것저것 둘러보며 참견하는 하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자신의 일을 망각함으로써 사명 완수에 실패하는 것이 아니라,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날마다 되새기는 가운데, 말세 성도로서 등불의 사명을 온전히 감당하는 그루터기 회원 여러분 모두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글 김동현, 안명도 그루터기

(그루터기紙 1900호)



→ 가을 에서 계속

조회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벌써 결혼한 지 1년, 결혼 Before, After

Q1. 강수인 그루터기 안녕하세요? 지금 간호사로 일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는데, 코로나 사태를 어떻게 지냈나요? A. 안녕하세요! 92또래 강수인입니다. 현재는 신촌 세브란스 본관 마취회복실에서 간호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요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때문에 병원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뚫리지 않기 위해 부서마다 온 힘을 쏟고 있습니다. 저는 주로 수술방에서 업무를

그루터기지 1900호 특집 (가을)

가을 지금은 감사의 계절입니다. 잘 익은 열매를 추수해 아주 만족한 계절이고 어느 때보다도 감사가 마음에 차고 넘치는 계절이에요. 우리나라 가을이 되면은 온 산이 색동저고리 입듯이 다 갈아입습니다. 동네마다 과일나무가 있죠? 얼마나 탐스러워요. 붉게 물들고 그 과일나무가 탐스러운 열매들이 맺어 알알이 색색으로 익은 모습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우리들이 예배드

직접 예배드릴 수 있는 감사함을 깨달은 시간

Q1. 이선혜 그루터기 안녕하세요! 얼굴 못 본지 벌써 두 달이 다 되어가네요~! 요즘 어떻게 지내고 계신가요? 어떤 일을 하는지도 알려주세요! A: 요즘 코로나 19 때문에 밖에 마음대로 돌아다닐 수가 없어서 다람쥐가 쳇바퀴 돌리듯 집, 회사, 집, 회사 무한 반복 중입니다^^; 저는 웹디자인 일을 하고 있어 클라이언트 요청에 따라 기획부터 디자인까지 맡

홈페이지에 대한 문의사항이

있으신 경우 메일을 보내주세요 :)

  • Grootugi Facebook
  • Grootugi Instagram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청년2부 그루터기 선교회   Tel. 02-2687-8620

Copyright ⓒ2018 grootugi.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