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터기지 1900호 특집 (봄)




12월 17일 에헤라 좋구나

하나님이 작정하신 새날이 밝았네

십이월 십칠일 하늘 문 열렸네

평강의 동산에 새봄이 왔네

말씀의 대로 활짝 열려 에헤라 좋구나


- 찬양 ‘에헤라 좋구나’ 中 -



----------------------------------------------------------------------------


"너와 나를 연결시켜 ‘봄’

칼럼에 담긴 백종철 선배와 김승준 그루터기의 ‘봄'"


계절의 시작 ‘봄’. 그루터기들은 계절적으로 봄을 맞지만,

말씀을 깨닫고 눈물로 회개하며 하나님 품에 돌아와 인생의 진정한 새 봄을 맞기도 합니다.


그 동안 그루터기 주보에는 수많은 그루터기 칼럼이 실렸습니다.

그 중 1997년 백종철 선배의 봄과 12년 후의 2019년 김승준 그루터기의 봄이 있었습니다.

추운 겨울을 견디고 만물이 소생하는 봄의 기분 좋은 에너지를 그루터기에 전달한

두 칼럼은 표현 방식은 다르지만 닮은 구석이 있습니다.

봄으로 연결된 두 그루터기의 글을 소개합니다.


----------------------------------------------------------------------------


새 봄

겨울 내내 앙상하게 남아 있던 가지에는 파릇파릇 새싹이 돋고 꽃망울이 맺히 더니 화사한 꽃을 피운다. 목말랐던 대지에는 시원한 단비가 내린다. 변할 것 같지 않았던 계절은 어김없이 변하여 겨울이 가고 봄이 왔다.


봄이 오면 겨우내 죽었던 것 같았던 가지에는 순이 돋고 새싹이 난다. 그 가지 속에는 보이지 않는 생명이 움트고 있었고 이 생명은 끊임없이 요동치다가 계절의 변화에 따른 따사로운 햇살과 단비를 받아 마침내 꽃망울을 터트린다.


그들은 겨우내 가지 속에서 다가올 봄을 준비하고 있었다. 추운 겨울 속에 서도 봄은 반드시 온다는 믿음과 봄이 오면 꽃을 피우겠다는 소망을 가지고 자기를 단련하였던 것이다. 그래서 그들은 산 가지요, 죽은 가지가 아니었던 것이다.


계절의 변화는 우리에게 많은 것을 알려준다. 꽃이 피고 모든 것이 화사한 봄, 우리의 마음은 설레며 어디론가 나가고 싶어한다. 우리가 듣든지 아니 듣든지 우리의 세포는 살아서 봄을 알려주고 생명을 알리고 싶어한다. 우리 속에 있는 말씀을 알리고 싶어한다.



1997년 3월 15일 726호

백종철 그루터기


----------------------------------------------------------------------------


인도하심


저는 8년 전 대학교를 졸업 하고 전공을 살려 선박 엔지니어로 4년 6개월간 승선 근무를 했습니다. 20대 후반을 바다에서 보내면서 그 삶을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철창 없는 감옥’ 이었습니다. 배 위의 삶은 인생의 외로움과 육체적고 통속에서 의욕도 없이 하루하루를 보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