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터기지 1900호 특집 (가을)

가을



지금은 감사의 계절입니다.

잘 익은 열매를 추수해 아주 만족한 계절이고

어느 때보다도 감사가 마음에 차고 넘치는 계절이에요.

우리나라 가을이 되면은 온 산이 색동저고리 입듯이 다 갈아입습니다.


동네마다 과일나무가 있죠? 얼마나 탐스러워요.

붉게 물들고 그 과일나무가 탐스러운 열매들이 맺어 알알이

색색으로 익은 모습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우리들이 예배드릴 때 찬송하고 기도하고 또 헌금기도하고

모든 것은 감사의 표현이죠.

감사의 삶이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제사입니다.



- 주일 2부 ‘추수할 것은 많은데 일군이 적으니 일군들을 보내어 주소서 하라’ 中 -



----------------------------------------------------------------------------



‘언택트’로 만나보는 감사 넘치는 그루터기의 월화수목금


그루터기 선교회 평균 나이 30.5세. 사회의 각 분야의 실무자들의 모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기관 일을 하다 보면 언뜻 노련한 사회인의 모습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만나는 시간은 토요일, 주일 고작 이틀뿐이기에

가끔은 5일 간의 그루터기 생활이 궁금해집니다.

그들의 일상은 어떤 감사로 채워져 있을지 알아보기 위해 준비했습니다.

91또래 양미, 93또래 조교현 그루터기의 평일을 소개합니다.

----------------------------------------------------------------------------


미모의 경호원으로 이슈가 된 6년 차 법원 보안 관리대

양미 그루터기


안녕하세요, 서울고등법원 소속 법원 보안관리대로 일을 하고 있는 양미입니다.

미모의 경호원… 절대 아닙니다. 2017년 이화여자대학교 전 최경희 총장 영장실질심사 출석 시 소환을 맡아 찍힌 언론 사진이 온라인 상에 돌았던 이야기로 붙여진 제목 같네요.


인턴까지 합하면 교대역으로 출근한 지도 벌써 6년이 되었습니다. 다른 업계 계신 분들과 달리 저는 출근하면 제복으로 갈아입고 업무를 진행합니다. 현재 형사 재판부, 민사 재판부 하나씩 담당, 6명의 부장 판사님을 모시고 있습니다.


매주 찬양하는 모습만 보셔서 상상이 안가실 수도 있지만, 재판 일정을 확인하고 개정(법정을 열어 재판을 시작하는 일)함으로 저의 일과가 시작됩니다. 변호사, 피고인이 모두 참석했는지 확인 하고, 재판시간이 다가오면 담당 부장 판사님들을 모시고 와 재판을 진행하게 됩니다.


재판 중에는 다양한 이유로 엄숙한 분위기에 영향을 주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제지하기도 하고, 신변에 위협을 받는 민원인에 대하여 보호하는 일이 주된 업무이며, 증인이 연기처럼 사라질 경우, 찾으러 나가는 일도 더러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