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면 주시는 하나님

생활 속에서 매번 하나님을 찾고 구하는 일은 저에겐 참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무슨 일이 생기지 않으면 찾게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또, 말씀을 들을 때마다 “그래, 이렇게 열심히 기도하고 아버지를 더욱더 믿는 사람이 되자!” 하면서도 월요일에 일어나자마자 잊어버리는 것이 저였습니다. 그래서 저는 믿는다고 하면서도 ‘이게 과연 믿는 것일까? 내가 지금 하고 있는 것이 올바른 걸까?’라는 회의감을 가지며 살아왔습니다. 그럼에도 제 마음속에 항상 있는 구절은 마태복음 7:7, 11입니다. 온전히 믿지 못하는 저에게 이 구절들은 희망을 주었습니다.


(마 7:7) 구하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리하면 찾아낼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


(마 7:11) 너희가 악한 자라도 좋은 것으로 자식에게 줄 줄 알거든

하물며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 구하는 자에게 좋은 것으로 주시지 않겠느냐


직장생활로 인해 헵시바 생활을 제대로 못한 저는 그루터기가 너무나도 낯설었습니다. 친교실은 더욱 온몸에서 거부할 정도로 들어가기 민망했습니다. 하지만 마음 한켠에 ‘나도 언젠가는 이 친교실을 잘 드나들고 그루터기 안에서 잘 지냈으면 좋겠다.’ 라는 마음을 가지고 기도했었습니다. 그렇게 기도하던 저는 어느새 인터넷홍보팀에 들어가 있었고, 나중에는 부팀장까지 맡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서먹해진 친구들이나 선후배들과 같이 있는 것 자체가 조금은 부담되고 그 자체가 저에게는 기도 제목이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 ‘하나님 저 임원 시켜주셨는데, 이대로는 제가 너무 힘들 것 같아요. 저에게 사람들과 다시 잘 지낼 수 있는 용기와 친구들과 좀 더 어색하지 않게 해주세요.’라고 열심히 기도했더니, 어느 순간 좋은 사람들이 곁에 있었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친교실을 밥 먹듯이 드나들 정도로 어색함이 사라졌습니다.

그리고 사진을 잘 못 찍는 상태에서 임원을 하게 되니 이 또한 저에게는 힘든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또 열심히 기도했더니, 사진 찍는 팀원들도 늘어나고, 저 또한 마음가짐을 새롭게 가질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으로 경력직이 아닌 다른 직종으로 취업을 준비하면서 혼자 끙끙 앓고 자존감이 밑바닥까지 내려갔었습니다. 좌절하면서도 ‘구하면 주신다고 하셨는데, 주실 거야!’라는 간절함으로 기도하며 직장을 열심히 구했습니다. 그러자 생각지도 않게 직장을 주셨고 지금은 열심히 적응 중입니다.

제가 은연중에, 혹은 간절히 원하는 것들은 돌이켜보면 다 이루어져 있었습니다. 제가 지칠 때쯤, 다시 지치지 않고 버틸 수 있는 힘을 주셨습니다. 누군가는 노력했으니 된 거 아니야? 라고 할 수 있겠지만 저에게 이 모든 것들은 제 힘으로는 될 수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무엇이 잘 안 되거나, 오랜 시간 지쳐 있는 분이 있으시다면, 저 구절을 다시 한 번 마음속에 새기시고 기도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ㅡ 최명진 인터넷선교팀 부팀장

(그루터기紙 1858호)

조회 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나를 건져 주시는 하나님

헵시바 때부터 저는 장안산 기도회나, 지리산 기도회의 참석은 흔치 않은 큰 복의 자리라고 생각해서, 기관에서 갈 때마다 참여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번에 그루터기에서 장안산 기도회를 간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아! 나에게 또 기회가 왔구나 싶어 참석을 다짐하였습니다. 헵시바 때보다 몸이 많이 안 좋아졌지만, 작년보다는 많이 회복되었고, 기관에서 여럿이 함께

하나님을 찾는 길

우리들은 기도를 통해 하나님을 찾는다. 기도하며 하나님을 부르고 시간과 장소를 따지지 않고 기도하면 우리는 이 순간에도 하나님을 찾을 수 있다. 하나님을 찾는 길은 멀고도 험하다. 일과를 마치고 저녁 9시까지 모여 약 4시간 동안 버스를 타고 장안산에 오른다. 어두운 한밤중에 주변은 하나도 보이지 않고 랜턴으로 비춘 내 앞길만 보고 걸어간다. 차오르는 숨을

하나님께서 바라시는 투자는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94년도에 종합금융회사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하여 보험사, 증권회사 등을 거쳐 현재는 자산운용사 대표이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재학 시절부터 금융 쪽에 관심이 많았고, 첫 직장에서 유가증권 기반의 업무를 많이 했기 때문에 현재 하는 일을 계속하게 되었습니다. 투자라는 게 ‘질투심 많은 애인’과 같아서 남에게 다른 신경을 쓰는 걸 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