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능해? 가능해!

9월 6일, 온라인 예배로 정기총회가 진행되었고, 53대 임원단의 임기가 시작되었다.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팬데믹(pandemic) 상황에서 하나님의 뜻은 어떻게 전진할 수 있을까?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어서 ‘옛날’을 기억해보기로 했다. 받은 은혜가 수없이 떠올랐다. 그동안 하나님께서는 생각지도 못한, 불가능한 상황에서도 앞길을 열어주셨다. “성경은 그림의 떡이 아니라 ‘실제’야, 실제!” 라고 외치셨던 박윤식 목사님의 말씀처럼, 흉년 때에도 100배의 축복을 받았던 이삭, 홍해가 갈라지는 체험을 했던 이스라엘 백성들의 기적 같은 얘기는 비단 성경 속 이야기가 아니었다. 30여년의 내 삶에서도 이뤄진 ‘실제’였다.


그러자 믿음이 생겼다. ‘가능하다’고. 시대흐름에 맞게 변화된 방식으로 노력한다면, 무엇이든 가능하다는 확신이 들었다. 인원 부흥도, 교제 활성화도 가능하다. 나아가 온라인 시대에 구속사 콘텐츠 제작을 통해 하나님의 뜻이 더욱 전진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이제 더 이상 ‘가능해?’가 아닌, ‘가능해!’라는 믿음을 가지고 힘차게 53대 임기를 시작하고자 한다. 선배들의 신앙의 토대 위에서 말씀의 족보를 이어가고, 풍성한 열매를 맺는 53대가 될 것이다. 또한, 각자 받은 달란트대로 맡은 자리에서 충성함으로써 하나님의 마음을 시원케 해드리는 기쁨의 청년들이 될 것임을 다짐한다.


끝으로, 취업준비에 대한 압박, 사회초년생으로서의 어려움, 결혼문제 등 인생에서 중요한 일들을 해야하는 20대 후반~30대 초반의 이 힘든 시기에 그루터기 회원 모두가 ‘가능하다’는 소망을 가지고 모든 삶 속에서 승리하기를 기도한다.



ㅡ 권에스더 53대 회장

(그루터기紙 1914호)


조회 9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나를 건져 주시는 하나님

헵시바 때부터 저는 장안산 기도회나, 지리산 기도회의 참석은 흔치 않은 큰 복의 자리라고 생각해서, 기관에서 갈 때마다 참여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번에 그루터기에서 장안산 기도회를 간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아! 나에게 또 기회가 왔구나 싶어 참석을 다짐하였습니다. 헵시바 때보다 몸이 많이 안 좋아졌지만, 작년보다는 많이 회복되었고, 기관에서 여럿이 함께

하나님을 찾는 길

우리들은 기도를 통해 하나님을 찾는다. 기도하며 하나님을 부르고 시간과 장소를 따지지 않고 기도하면 우리는 이 순간에도 하나님을 찾을 수 있다. 하나님을 찾는 길은 멀고도 험하다. 일과를 마치고 저녁 9시까지 모여 약 4시간 동안 버스를 타고 장안산에 오른다. 어두운 한밤중에 주변은 하나도 보이지 않고 랜턴으로 비춘 내 앞길만 보고 걸어간다. 차오르는 숨을

하나님께서 바라시는 투자는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94년도에 종합금융회사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하여 보험사, 증권회사 등을 거쳐 현재는 자산운용사 대표이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재학 시절부터 금융 쪽에 관심이 많았고, 첫 직장에서 유가증권 기반의 업무를 많이 했기 때문에 현재 하는 일을 계속하게 되었습니다. 투자라는 게 ‘질투심 많은 애인’과 같아서 남에게 다른 신경을 쓰는 걸 절